[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택시 앱’ 전성시대다. 다음카카오(카카오택시), 한국스마트(티머니택시)에 이어 SK플래닛도 이 시장에 참여한다. 21일 SK플래닛(www.skplanet.com 사장 서진우)은 ‘T맵 택시(T map Taxi)’가 승객용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승객 콜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iOS 버전은 다음달 출시예정이다.
 
SK플래닛은 ▲1800만 가입자 기반의 내비게이션 T맵과 T맵 대중교통, T맵 안심보행 등 다양한 위치기반 서비스를 운영해온 기술 노하우와 ▲지난 2007년부터 약 200여개 법인택시회사와 함께 콜택시 서비스 ‘나비콜’로 확보한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T맵 택시를 내놓았다는 설명이다.
 
T맵 택시는 T맵의 경로분석 기술을 통해 목적지까지의 예상금액과 소요시간, 배차 후 택시의 도착예상시간을 알려주고 승차 후에는 T맵의 실시간 경로안내를 제공한다. SK플래닛은 ‘T맵 택시’에 가입한 모든 택시기사에게 이동통신사(KT·LGU는 상반기 중 무료)와 관계없이 T맵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T맵 택시 앱 사용(콜 티켓 수신, 배차, 검색 등) 시 데이터 요금도 무료다.
 
이용자는 스마트폰에 ‘T맵 택시(승객용)’앱을 내려받은 뒤 목적지 검색기능을 통해 가고자 하는 장소를 선택하고 ‘택시 부르기’ 버튼만 누르면 된다. 택시를 부를 때 별도의 콜비가 발생하지 않으며 승객이 택시가 배차되기까지 기다릴 필요 없이 앱을 통해 배차성공여부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승객과 기사의 전화번호는 가상의 안심번호로 제공되며, 승객의 위치와 택시 차량정보, 승하차 시간, 예상 소요시간 등이 포함된 알림 메시지를 사전에 지정해 둔 보호자에게 전송할 수도 있다.

SK플래닛은 T맵 택시만의 차별화 요소로 택시를 이용하려는 승객이 기사에게 최대 5000원까지 추가로 택시요금을 제시할 수 있는 추가요금설정(Extra Pay) 기능을 내세웠다. 회사 측은 택시 배차가 쉽지 않은 번화가나 혼잡시간 대 이용 시, 추가요금을 통해 더욱 빠르고 원활한 배차가 이뤄져 승객들의 불편함을 개선하고 기사 역시 효율적인 택시 영업이 가능해 질 것으로 보고 있다.
 
더불어 T맵 택시는 승객이 지도 위에 자신의 정확한 승차위치를 표시하고 ‘ㅇㅇ약국 안에서 기다리겠습니다’, ‘편의점 옆에서 빨간 우산을 쓰고 있어요’ 등 텍스트를 통해 택시기사에게 부연설명을 전달할 수 있다.

이밖에 콜 배차에 실패한 승객에게는 제휴 콜택시 서비스(나비콜 등)를 이용할 수 있는 연동기능과 승객 주변 500m 내의 대중교통 정보를 제공해, 택시를 잡지 못했을 경우에도 승객이 안전하게 목적지까지 이동할 수 있도록 안내해 준다.
 
이해열 SK플래닛 LBS(위치기반서비스) 사업본부장은 “SK플래닛의 ‘T맵 택시’는 단순히 IT 모바일 사업자가 제공하는 서비스가 아닌 진심으로 택시업계를 위한 사업 운영이 어떤 것인지를 고민하고 준비한 서비스”라며 “안심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택시 서비스를 제공해 콜택시 문화를 개선함은 물론, 나아가 택시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에어컨 구입하려면 바로 지금!” 삼성전자, “에어컨 구입하려면 바로 지금!”
  • 삼성전자, “에어컨 구입하려면 바로 지금!”
  • LG전자, 100만원대 수제맥주제조기 ‘홈브루…
  • LG전자, 2차 협력사도 ‘상생’
  • 충전도하고 살균도 하고…삼성전자, 무선충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