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핵심 전자기술 적용한 LED 조명 출시

2015.04.13 14:38:02 / 이수환 shulee@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LG전자(www.lge.co.kr 대표 구본준, 정도현)가 효율은 높이고 무게는 반으로 줄인 발광다이오드(LED) 조명 4종을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하는 조명은 LED 직관등과 완제품인 LED 평판조명, 고천장등, 다운라이트다.

LED 직관등은 기존 형광등을 대체할 수 있는 제품이며 빛을 균일하게 내는 것이 특징이다. 이 조명은 광효율 150lm/W(루멘/와트)로 기존제품 대비 광효율을 36% 높여 전력소비량은 17% 낮추고 광속은 5% 올렸다. 효율을 향상시켜 전기료를 아끼면서 더 밝은 빛을 낼 수 있도록 설계했다.

LED 평판조명은 도광판 없이 빛이 고르게 굴절할 수 있도록 간접광학 기술을 적용한 엣지형 조명이다. 측면에만 LED를 배치해 칩 개수를 50% 줄였다. 도광판이 없어 무게를 기존제품 대비 50% 줄였다. 덕분에 설치와 운반이 용이하며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특히 평판조명에 통신모듈을 삽입하면 무선 조명제어가 가능하다.

또한 LED 고천장등에는 방열설계 기술을 적용했다. 고천장등은 산업시설용 제품으로 조명이 무거우면 천장이 하중을 받는다. 기존제품은 조명의 알루미늄 면적과 크기로 LED 열을 해결하기 때문에 크고 무겁다. 2015년형 LED 고천장등은 열전도가 높은 판 형태의 순수 알루미늄 재질을 채택했다. 공기가 잘 흐르도록 이중 방열구조로 설계했으며 기존보다 광효율을 53% 높여 전통조명 대비 63%까지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한편 LG전자는 고효율 LED 다운라이트를 출시해 사무공간과 주거시설 등 조명시장에 대응한다. 기존 사업분야에서 쌓은 핵심 기술을 LED 조명에 적용했다. LED TV의 LED 칩 배열기술과 노트북, 에어컨의 제품 발열 제어기술 등을 LED 조명에 채용했다. 한편 학교, 병원, 문화시설 건물 등 B2B 위주의 조명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유통망을 라이팅 전문점에 집중했다.

LG전자 라이팅BD 정윤권 담당은 “핵심 전자기술을 통해 차별화된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조명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
  • [단독] 삼성전자 ‘갤노트20’ 보상판매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