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심재석기자] 국내 웹툰 포털 레진코믹스가 음란물로 규정, 접속 차단돼 논란이 일고 있다. 레진코믹스는 국내에서 유료 웹툰을 시장을 개척한 스타트업이다.

방송통심심의원회는 25일 “레진엔터테인먼트가 운영한 웹툰 사이트 레진코믹스를 지난 24일 오후부터 차단했다”고 밝혔다. 

18세 미만 청소년에 대한 접근 제한 조치 없이 음란물이 유통된 데다 성행위 묘사가 구체적인 일본 만화가 다수 포함된 점을 차단 이유로 들었다. 또 서버가 해외에 있기 때문에 차단한다고 덧붙였다. 레진코믹스는 구글 클라우드 서비스를 기반으로 개발됐기 때문에 물리적 서버 위치는 해외라고 볼 수 있다.

이에 대해 레진코믹스 측은 “아직 방심위로부터 어떠한 설명도 직접 듣지 못해 왜 차단됐는지 알 수 없다”면서 “레진코믹스는 성인 인증을 안 했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고, 성인 인증이 된 사용자만을 대상으로 성인 콘텐츠를 서비스하고 있다”고 말했다.

레진코믹스 측은 일단 방심위에 이의신청을 해놓은 상태다.

한편 레진코믹스는 콘텐츠 사업이 척박한 국내 환경에서 유료 웹툰 모델을 정착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서비스다. 지난 2013년 미래창조과학부 ‘글로벌K스타트업’에 선정된 바 있다.

<심재석 기자>sjs@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ED 식물 재배 활성화하나…삼성전자, 업계… LED 식물 재배 활성화하나…삼성전자, 업계…
  • LED 식물 재배 활성화하나…삼성전자, 업계…
  • LG전자, 찾아가는 휴대폰서비스 ‘인기’
  • ‘갤럭시폴드’, 출시 연기…삼성전자 IM부문…
  • 소니 오디오 브랜드 모델, 6년 연속 아이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