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oT 보안 문제 해소 통신사 유리…홈 IoT 1등 추진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사물인터넷(IoT)은 통신사가 가장 유리하다. 유리하다고 이길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이전처럼 안 지려면 지금부터 바짝 달려들어야 하고 IoT 가치창출 방향을 잘 잡아서 나가야 한다.”

3일(현지시각) LG유플러스 이상철 대표<사진>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소피아호텔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IoT는 통신사에게 기회이자 위기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IoT를 사람을 위한 정보에서 사물을 위한 정보로 변화라고 규정했다. 사물이 사람의 감각을 대신하는 시대에 맞춰 기업도 진화를 해야 살아남을 수 있다고 예측했다. 올해 LG유플러스는 우선 홈IoT 주도권을 잡는 것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곳에서 열리고 있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015’ 전시도 홈IoT 중심으로 꾸몄다.

그는 “IoT는 고객 맞춤형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업체가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며 “IoT는 결국 클라우드로 이어지고 누가 정보처리를 어떻게 하고 가치를 잘 부여하는지, 데이터베이스 관리와 전달은 어떻게 하는지가 좌우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최주식 LG유플러스 SC(Service Creation)본부장은 “가입자, 클라우드, 빅데이터 분석 시스템 바탕으로 홈게이트웨이를 어떻게 먼저 장악하는지에 역점을 둘 것”이라며 “LG유플러스는 이미 홈 핫스팟(AP) 중 160만대가 IoT 서비스를 할 수 있는 수준으로 확보돼 있다”라고 덧붙였다.

IoT 생태계는 연내 구축할 ‘홈IoT 인증센터’를 중심으로 조성한다. 인증센터는 IoT에 활용되는 주파수 ▲무선랜(WiFi, 와이파이) ▲지웨이브 ▲지그비의 계측기 및 분석기, 홈게이트웨이 등 모든 시험 환경을 무상으로 제공한다. 대전에 만들 예정이다.

통신기기이 늘어나 생길 수 있는 보안 위협은 자체 역량 강화로 해결한다.

LG유플러스 김선태 SD(Service Development)본부장은 “개방된 통신방식을 쓰지만 날 것 그대로가 아닌 단계 마다 보안을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라며 “처음부터 끝까지 책임질 수 있는 것은 통신사”라고 역설했다.

한편 핀테크는 ‘페이나우’에 집중한다. 페이나우는 LG유플러스가 지난 2013년 11월 선보인 모바일 결제 솔루션이다.

이 대표는 “핀테크는 가맹점과 가입자 수가 향방을 가른다”라며 “좋은 솔루션이나 기술을 가졌다고 늘 승리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우리가 가장 유리하다”라고 자신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식기세척기 대형·스팀 인기” LG전자, “식기세척기 대형·스팀 인기”
  • LG전자, “식기세척기 대형·스팀 인기”
  •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현장경영 확대…“힘…
  • 프로야구 개막 연기, LGU+ “연습경기 생중계…
  • 인도, 코로나19 방역 강화…삼성전자·LG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