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전자·퀄컴·AT&T 등 스마트카 대표 전시물로 선봬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제조사도 통신사도 부품사도 사물인터넷(IoT)에 꽂혔다.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015’에서 IoT를 보여주는 도구로는 스마트카가 첫 손에 꼽혔다. IoT를 강조한 업체 전시관은 스마트카 각축장이다.

2일(헌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MWC2015에서 각 업체의 스마트카 시연이 주목을 받았다. 자동차는 IoT의 현재와 미래를 쉽게 보여줄 수 있는 사례다.

LG전자는 롱텀에볼루션(LTE) 통신 기능을 갖춘 스마트시계 ‘워치어베인LTE’로 아우디 차량을 제어하는 기술을 선보였다. 자동차 열쇠가 없어도 스마트시계를 착용하면 스타트엔진 버튼을 눌러 시동은 켜고 끌 수 있다. 스마트시계를 운전석 문에 대면 문이 열리고 잠긴다.

▲탑승 전에 원거리에서 스마트시계로 자동차 좌석의 히터를 예열할 수 있는 기능 ▲자동차가 어디에 주차됐는지 알고 싶을 때 스마트시계가 자동차 사이의 거리와 방향을 알려주는 기능 ▲스마트시계가 운전자의 심박수를 측정하고 자동차에 전달해 안전 운전을 할 수 있게 도와주는 기능 등 가까운 미래에 실현될 시나리오도 관심을 받았다.

퀄컴과 인텔은 자사의 칩셋이 들어간 스마트카와 스마트오토바이를 내놨다. 무선랜(WiFi)과 블루투스로 차량 정보시스템에 접속한다. 퀄컴 스마트차는 내비게이션 조작과 차량 정보 등을 인텔 스마트오토바이는 헬멧에 각종 정보를 비춰주는 기술이 이목을 끌었다.

AT&T와 차이나모바일 등은 이동통신으로 자동차를 제어하고 운행정보 등을 공유하는 등 통신사도 스마트카 대열에 동참했다. 자동차 업체 포드는 차량관리 편의성 증대와 환경보호도 스마트카가 기여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IBM과 오라클 등 솔루션 업체는 이런 일이 자사의 솔루션으로 이뤄진다는 홍보에 나섰다.

한편 IoT는 정보통신기술(ICT) 업계 전체가 차세대 먹거리로 생각하고 있는 분야다. 업계는 작년 MWC에서 IoT 밑그림을 그렸고 올해 MWC에서는 IoT를 통해 얻을 수 있는 가치 전달에 중점을 두고 있는 분위기다.

<바르셀로나(스페인)=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 [PLAY IT] S펜 없이 두 손 놓고 셀피…‘…
  • 삼성전자-시스코, 화상회의 솔루션 ‘웹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