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2015] SKT 장동현 사장, “통신사 미래, 스타트업과 협력에 달려”

2015.03.03 09:27:19 / 윤상호 crow@ddaily.co.kr

- 통신사, 혼자 가려고 해도 혼자 할 수 없는 상황 심화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대기업도 인프라를 활용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지만 스타트업처럼 절박함을 통해 서비스 혁신을 이루는데는 적합지 못한 점이 있다. SK텔레콤의 기본 역할은 스타트업이 제대로 갈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다.”

2일(현지시각) SK텔레콤 장동현 사장<사진>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015’ SK텔레콤 전시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하고 통신사가 모든 것을 혼자 할 수 있는 상황은 끝났다고 강조했다.

SK텔레콤은 ‘브라보 리스타트’라는 창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MWC도 매년 중소기업에 전시관 한 켠을 내주고 참가비 일체를 지원하고 있다. 장 사장은 작년 12월 SK텔레콤 수장이 됐다. SK플래닛 사업운영총괄(COO)에서 자리를 옮겼다. 이전에는 SK텔레콤 전략기획부문장과 마케팅부문장을 역임했다. SK텔레콤 수장과 함께 SK그룹 창조경제혁신추진단장을 겸임하고 있다.

그는 “통신사에서 OTT(Over The Top)를 볼 때와  OTT사업을 하는 입장서 OTT를 볼 때가 달랐다”라며 “통신사는 생태계 안에서 일일이 직접 하려는 생각이 많이 강하다. 사물인터넷(IoT)을 이렇게 하는 것이 향후에도 유효한 방법인지 의문이 들었다”라고 스타트업 기업을 주목해야 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또 “SK텔레콤은 IoT 플랫폼 모비우스를 오는 5월 상용화 계획 중이다”라며 “처음에는 부족하겠지만 ▲네트워크 ▲디바이스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가 같이 만들어나가는 구조로만 갈 수 있다면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전 세계 통신사 생각도 SK텔레콤처럼 변화하고 있다. SK텔레콤은 MWC를 주최하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 이사회 멤버다. 장 사장은 이번에 첫 국제무대 데뷔전을 치렀다.

장 사장은 “GSMA 보드 미팅에서도 대부분의 주제가 통신사와 OTT사업자 관계 설정을 어떻게 할 것인가가 주제였다”라며 “특히 버라이즌은 이런 고민을 같이 해보자고 했다. 올해 꼭 성과가 나진 않더라도 조만간 이런 방식이 유효하지 않겠냐는 정도 모델은 낼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라고 전 세계 통신사의 전략 전환을 SK텔레콤이 주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런 추세에 맞춰 SK텔레콤의 사업 재편과 신성장동력 마련 등 장동현호의 청사진 마련도 속도를 낸다.

장 사장은 “SK텔레콤이 플랫폼이라는 생태계에 맞게 변화가 필요하고 사업 영역 및 포트폴리오 문화 등이 한데 묶여야 한다”라며 “네트워크와 플랫폼간의 가치 충돌이 불가피하며 이 때 어떤 기준을 가져갈 것인지가 우리에겐 도전”이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아울러 “과거에는 네트워크의 가치를 지키고자 하는 입장이 강했지만 이제는 고객과 관계 속에서 찾자라는 것이 기준이 돼야 한다”며 “그 과정에서 일시적 부담이 있을 수 있지만 결국 고객과 관계를 생각해야 비즈니스에서 승자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SKT ”첨단ICT 만난 독립기념관, 실감형 역…
  •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