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TE 코어 네트워크 사업자 선정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SK텔레콤이 사물인터넷(IoT) 전용 네트워크 핵심 장비 공급사로 삼성전자를 선택했다. 

삼성전자(www.samsung.com/sec 대표 권오현 윤부근 신종균)는 SK텔레콤 IoT 전용 롱텀에볼루션(LTE) 코어 네트워크(vEPC: Virtualized Evolved Packet Core) 단독 공급사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SK텔레콤은 IoT 전용 상용망을 올 상반기 중 구축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네트워크기능가상화(NFV)솔루션이 특히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강조했다. NFV는 네트워크 구성 요소를 하드웨어에서 소프트웨어로 대체하는 기술이다.

이종봉 SK텔레콤 네트워크부문장은 “SK텔레콤은 삼성전자와 진행한 NFV 기반 LTE 코어 네트워크 사업을 통해 IoT 시대에 대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김영기 사장은 “NFV 기술은 차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의 핵심 기술 중 하나로 통신사업자의 네트워크 구축 관리 운용 서비스효율성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
  • [단독] 삼성전자 ‘갤노트20’ 보상판매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