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적 간섭제어 기술 시연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KT가 에릭슨과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 확보에 힘을 쏟고 있다.

KT(www.kt.com 대표 황창규)는 에릭슨과 5G 동적 간섭제어 기술 시연을 성공했다고 5일 밝혔다.

공적 간섭제어 기술은 기지국에서 단말기에 전파를 보낼 때 고정된 전송 전력을 사용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주변 환경에 따라 전력 강도를 제어할 수 있다. 전력을 조절하면 신호 강도를 조절할 수 있다. 간섭이 줄면 체감 속도를 개선할 수 있다. 특히 기지국 경계지역에서 필요하다.

한편 5G는 롱텀에볼루션(LTE) 서비스보다 100배 빠른 속도를 기대하는 차세대 통신 서비스다. 아직 정해진 기술 표준은 없다. 2020년 상용화 목표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
  • [단독] 삼성전자 ‘갤노트20’ 보상판매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