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 기반 국산 영상회의 시스템 개발, 국회서 시연

2014.11.16 15:40:33 / 이유지 yjlee@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유지기자] 공공기관 지방이전과 기업의 해외진출 확대, 회의 문화 개선으로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영상회의 시스템 국산화에 성공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자체 개발한 영상회의 시스템인 ‘기가큐릭스’로 국회 본관과 세종시 기획재정부 간 끊김없는 영상회의 시연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시연에 사용된 영상회의시스템은 ETRI가 미래창조과학부의 지원으로 수행중인 범부처 기가코리아사업 일환으로 공동연구기관과 함께 개발했다.

‘기가 큐릭스’는 소프트웨어로 구현돼 쉽게 사용자 요구사항을 맞출 수 있으며 유지보수도 쉬운 장점이 있다. 또한 가격경쟁력에서도 크게 앞설 것으로 보고있다. ETRI는 영상회의 시스템을 외산 대비 3분의 1 가격 수준에서 제공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기존에 국내에서 사용되고 있던 영상회의시스템은 외산 하드웨어 위주로 구축돼 있어, 매우 고가이며 문제발생시 신속한 유지보수도 힘들었다. 

해당 영상회의 시스템은 스마트폰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또 각종 문서공유나 동영상 재생 및 영상회의 중 글쓰기 기능까지 가능하다.

ETRI는 지난 7월부터 정부 영상회의시스템을 통합 연계하는 영상회의공통기반시스템 상에서 타 기기들과 상호 호환성시험을 성공리에 수행했다. 다지점제어장치(MCU, Multipoint Control Unit) 기반 상호호환성 기능은 국내 처음으로 시험에 성공했고 국가 표준 보안기능도 구현해 적용했다.

향후 기가코리아의 SW플랫폼 사업을 통해 첨단 영상서비스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궁극적으로 초실감형 영상회의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다.

최완 ETRI 클라우드컴퓨팅연구부장은 “이번 시연은 안전행정부 상호호환성 시험을 거치고 국가표준 보안기능을 갖춰 영상회의시스템을 성공적 시연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 향후 영상서비스 관련 첨단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관련 중소기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유지 기자>yj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
  •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
  • 공연장 가득 채운 12m 최시원,  어떻게 만들었…
  • 삼성전자, 갤러리아 백화점 광교점 ‘더월’ 체…
  • LGU+ “진화한 U+프로야구, 통신사 상관없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