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래부·방통위, “대책 대놔라”…통신사·제조사, “시간 필요”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미래창조과학부와 방송통신위원회가 몸이 달았다. ‘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단통법)’이 시행 초반임에도 불구하고 비판 여론이 거세자 통신사와 제조사 최고경영자(CEO)를 불러 대응책 마련을 지시했다. 정책 실패를 기업 압박을 통해 돌파하려 하는 셈이다.

17일 미래부와 방통위는 서울 JW메리어트 호텔에서 두 부처 수장과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삼성전자 LG전자 CEO가 참석한 간담회를 열었다. ▲미래부 최양희 장관 ▲방통위 최성준 위원장 ▲SK텔레콤 하성민 대표 ▲KT 남규택 부사장 ▲LG유플러스 이상철 대표 ▲삼성전자 이상훈 사장 ▲LG전자 박종석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최양희 장관은 “단통법이 시행 초반임에도 불구 정부뿐 아니라 업계 전반에 국민의 차가운 시선을 받고 있다”라며 “통신사 제조사만을 위한 법이 아니고 혜택은 소비자에게 돌아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또 “단통법 취지를 살릴 수 있도록 행동으로 보여달라”며 “취지와 다르게 기업 이익만을 위한다면 정부가 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단통법은 지난 1일 시행됐다. 지원금을 투명화 해 통신 유통 구조를 바로 잡고 일부에게 국한 된 혜택을 통신 소비자 전반에 미치게 하기 위해 만들었다. 지원금 대신 요금할인을 하는 등 장기적 측면에서 시장 왜곡을 바로 잡는 것이 목적이다. 하지만 국정감사 등과 물리며 주무부처인 미래부와 방통위가 코너에 몰렸다. 특히 두 부처 소관 차이와 고시 제정 지연으로 엇박자까지 나며 혼란이 커졌다.

최성준 위원장은 “소비자와 판매점 등이 어려운데 앞으로 효과만 얘기할 수 없게 됐다”라며 “기업이 이윤 추구가 목적이지만 이렇게 소비자 불만이 높아지면 신뢰를 잃게 되고 신뢰를 잃으면 최종적으로는 손해를 볼 수 있다”고 단통법 혼란을 통신사와 제조사 탓으로 돌렸다.

하지만 시장 냉각으로 피해를 입은 곳은 제조사도 마찬가지다. 제조사 판매량은 전월대비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 통신사도 일부 대상 지원금을 전체로 확대해 부담이 늘은 상태다. 지원금을 주지 않는 가입자는 요금할인(납부액 12%)도 해야 한다.

간담회를 마친 뒤 통신사와 제조사 CEO는 굳은 표정으로 장내를 떠났다. 정부가 대책을 내놓으라 다그쳤지만 카드가 별로 없기는 매한가지기 때문이다.

SK텔레콤 하성민 대표는 “좀 지켜보자”라고 말을 아꼈다. KT 남규택 부사장은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LG유플러스 이상철 대표는 “여러 오해와 진실이 섞여 있다”라며 “깊이 고민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삼성전자 이상훈 사장은 “출고가는 국내나 해외가 큰 차이가 없다”라며 “결국 얘기의 주안점은 소비자 후생에 관한 것”이라고 에둘러 불편한 심경을 내비췄다. LG전자 박종석 사장은 “결국 좋은 제품을 만들어 소비자에게 전달하는 것이 제조사 몫 아니겠느냐”고 원론적 답변을 내놓았다.

한편 정부가 본격적인 압력을 행사함에 따라 통신사와 제조사 행보에 관심이 모아진다. 규제산업 특성상 정부 눈치를 보지 않을 수 없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정부는 각 사별로 대책을 발표할 것을 주문했다. 이에 따라 조만간 통신사와 제조사의 단통법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한 대책이 나올 전망이다. 그러나 이들도 변화한 시장에 맞춘 경영전략 변화 시간이 필요한 상태여서 운신의 폭이 넓지 않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KT, 올레tv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원
  • ‘갤럭시S20’ 악재…삼성전자, 구미사업장…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