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단계 투자, 메모리 및 시스템LSI  반도체 양산

[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삼성전자가 경기 평택에 위치한 고덕 국제화계획지구 산업단지에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라인을 건설한다. 내년 상반기 착공에 돌입해 2017년 완공 후 가동할 예정이다. 1단계 투자(1기 라인)액 금액 규모가 무려 15조6000억원에 달한다. 삼성전자는 평택에 새로 들어설 사업장에서 메모리 및 시스템LSI 반도체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6일 삼성전자는 경기도와 평택시, 경기도시공사와 함께 평택산업단지 조기가동을 위한 투자 및 지원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 공재광 평택시장, 최금식 경기도시공사 사장,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부회장), 김기남 반도체 총괄 사장이 참석했다. 삼성전자는 고용창출과 국가경제 활성화 기여, 최근 지속적으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는 반도체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이번 투자를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평택시의 고덕단지 조기활용 검토 요청에 따라 당초 계획 대비 라인 가동 시점을 1년 이상 앞당겼다는 것이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정부는 전력과 용수 등 인프라 지원과 애로사항들을 적극 해결해 줌으로써 삼성전자의 조기투자를 이끌어냈다.

삼성전자 평택고덕산업단지의 면적은 총 85만평(283만제곱미터) 규모다. 현재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곳은 화성사업장(약 48만평)이다. 평택은 화성보다 면적 규모가 두 배 가까이 넓다. 삼성전자는 우선 23.8만평(79만제곱미터)을 먼저 활용해 인프라 시설과 첨단 반도체 라인 1기를 건설할 계획이다. 1단계 투자에만 15조6000억원이 투입된다. 남은 부지는 시황에 따라 추가 활용과 투자 계획을 수립한다. 경기도와 평택시, 경기도시공사는 삼성전자와 함께 전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신규라인 조기 건립을 위한 신속한 행정지원과 각종 인프라 지원을 적기에 제공할 계획이다.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번 평택산업단지에 들어서는 반도체 산업단지는 삼성전자 반도체의 미래를 책임지는 핵심적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며 “조기투자를 적극 지원해 준 정부와 경기도, 평택시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현재 국내 기흥과 화성에선 메모리와 시스템반도체를 양산하고 있다. 미국 오스틴과 중국 시안에선 각각 시스템반도체와 낸드플래시를 양산 중이다. 이번 평택 신규라인 건립으로 경기도는 기흥-화성-평택으로 이어지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를 구축, 반도체산업의 메카로서 입지를 더욱 공고히 다지게 될 전망이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PLAY IT] 댕댕이도 리모컨도 언제나 내… [PLAY IT] 댕댕이도 리모컨도 언제나 내…
  • [PLAY IT] 댕댕이도 리모컨도 언제나 내…
  • [르포] 삼성·LG, 백화점도 ‘체험형 매장…
  • KT, “전국 매장에서 QR 찍으면 할인 펑펑”
  •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