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초 개최됐던 그린데이터센터인증 수여식 장면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올해로 시행 3년째를 맞이한 그린데이터센터인증제에 대한 업계의 관심은 높아지고 있지만 실효성 여부를 놓고 업체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그린데이터센터인증은 현재 한국IT서비스산업협회(ITSA) 산하의 그린데이터센터인증위원회에서 수여하는 민간인증이다. 당초 인증 수여를 받을 경우, 세제감면 등 혜택이 주어질 것으로 예상됐지만, 여전히 정부와 논의 중인 단계다. 때문에 지난해 인증을 받은 업체들 가운데는 유지 여부를 놓고 고심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실제 지난 2012년 제 1회 인증을 받은 LG유플러스의 경우, 실효성이 없다고 판단해 인증 유지를 포기한 바 있다.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4일 개최된 ‘2014 그린데이터센터인증 설명회’에서도 혜택 여부에 대한 업체들의 문의가 이어졌다. 특히 공공기관들의 관심이 높았다.

이에 대해 ITSA 송준화 팀장은 “세제혜택 등과 관련해서 현재 정부에 적극적으로 건의하고 있으며, 공공기관의 경우 인증을 획득할 경우 기관평가 시 가산점을 받을 수 있도록 정부에 건의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세제 혜택 등의 지원을 받기 위해선 먼저 데이터센터를 표준산업분류 및 건축법 등에 구체적으로 구분하는 작업이 진행돼야 한다. ITSA는 현재 주무부처인 미래창조과학부와 이에 대한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송 팀장은 “무엇보다 그린데이터센터인증을 통해 실시하는 에너지 절감 활동을 통해 총소유비용(TCO) 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 그린데이터센터 인증을 받은 A데이터센터의 경우, 인증을 받기 위해 실시한 자체 그린활동을 통해 약 2억원의 비용절감이 가능했다는 설명이다. 이 업체는 냉기흐름개선을 위한 유리창단열공사와 컨테인먼트설치, IT장비의 에너지저장시스템(ESS) 저용, 태양광 자가 발전 설비 도입 등에 투자했지만, 결과적으로 전년도의 전체 전력의 약 10%를 절감할 수 있었다.

이날 설명회에 참석한 한 데이터센터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그린데이터센터 인증을 받았으며, 조만간 유지인증을 신청할 예정”이라며 “세제혜택 등의 지원은 없지만, 자체적인 에너지 절감 활동을 통한 비용 절감과 홍보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ITSA는 올해부터 새롭게 적용되는 인증 평가기준 가운데 전력효율지수(PUE)에 대한 비중을 기존 90점에서 80점으로 낮추고 대신 그린 활동 지표에 대한 비중을 10점에서 20점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리모델링했거나 신규 구축된 데이터센터에 대한 예비인증제도도 새롭게 도입할 계획이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 LG전자, “CGV 갈 때 스마트폰만 들고 가세…
  • 설 연휴, 아프면 어쩌나 “T맵이 문 연 병원 알…
  •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