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일 통신 3사, 의견 표명 안 해…채권단 의사 따라 운명 결정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통신 3사가 사실상 팬택 기업구조개선작업(워크아웃) 동참을 거부했다. 팬택 워크아웃 여부는 다시 채권단 손으로 넘어왔다. 채권단이 어떤 선택을 하는지에 따라 팬택은 워크아웃 또는 기업정리절차(법정관리)에 들어간다.

8일 통신 3사에 따르면 팬택 채권금융기관협의회에 별다른 의견 표명을 하지 않을 방침이다. 팬택 채권단은 통신 3사에 이날까지 총 1800억원 규모 출자전환 여부를 알려달라 했다. 팬택 채권단은 지난 2일 통신사 동참을 전제로 한 4800억원 출자전환을 의결한 바 있다. 채권단 몫은 3000억원이다.

팬택은 국내 점유율 3위의 휴대폰 제조사다. ‘베가’ 브랜드 스마트폰을 팔고 있다. 지난 3월부터 워크아웃이 진행되고 있다. 팬택 채권단은 ▲산업은행(지분율 11.81%) ▲농협(5.21%) ▲우리은행(4.95%) ▲신용보증기금(4.12%) ▲하나은행(3.49%) ▲수출입은행(2.78%) ▲신한은행(2.55%) ▲국민은행(1.75%) ▲대구은행(1.16%) 등 9개 금융기관이다. 주채권은행은 산업은행이다. 이번 결정은 워크아웃 지속에 대한 건이다.

통신사 관계자들은 “팬택의 상황은 안타깝지만 채권단이 결정할 문제”라며 “별다른 입장은 없다”라고 입을 모았다.

이에 따라 팬택 채권단이 새로운 워크아웃 계획을 의결하지 않을 경우 팬택 워크아웃은 종료된다. 결국 팬택의 명줄이 다시 채권단 손으로 돌왔다. 하지만 통신사에게 부담을 떠넘기려다 팬택을 막다른 곳으로 몰았다는 비난은 피할 수 없게 됐다.

기존 워크아웃 계획에서 채권단이 출자전환할 돈은 팬택 채무 중 담보가 없는 것 위주다. 실제 지원 효과는 미미하다. 통신사에 요청한 1800억원은 팬택이 판매장려금 즉 보조금으로 통신사에 줘야할 돈이다. 채권단이 신규 투자 없이 통신사를 끌어들이려다 실패한 셈이다. 채권단은 오는 14일까지 통신사 결정을 기다리겠다는 의견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실효성은 없다. 이달에만 팬택에 돌아올 어음은 500억원 규모. 이를 막지 못하면 부도 처리된다.

업계 관계자는 “채권단이 먼저 대승적 결정을 한 뒤 통신사 지원을 유도하는 것이 현실적 방안”이라며 “정부도 손을 놓고 있을 일이 아니라 국가 경제와 일자리 유지 등 차원에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늘어나는 ‘스마트폰 눈’…카메라 모듈 업체… 늘어나는 ‘스마트폰 눈’…카메라 모듈 업체…
  • 늘어나는 ‘스마트폰 눈’…카메라 모듈 업체…
  • SK매직, 식기세척기 ‘터치온’ 인기
  • LG전자, ‘LG시그니처’ 문화 마케팅 ‘활…
  • LG전자, G8·V50씽큐 ‘안드로이드10’ 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