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소프트웨어, ‘커넥티드 시큐리티’ 전략으로 보안사업 전방위 강화

2014.06.20 08:56:18 / 이유지 yjlee@ddaily.co.kr

관련기사
델소프트웨어, 백업·중복제거 신제품 출시
[전문가기고] 차세대 방화벽은 네트워크 보안의 필수 요소
새로 출범한 델소프트웨어, “국내 보안-모바일시장 공략에 주력”

- 네트워크·계정접근 보안 제공, 차세대 방화벽·특정계정 패스워드 관리 솔루션 우선 중점

[디지털데일리 이유지기자] 정보관리 솔루션 영역에 집중해온 델소프트웨어가 국내 시장에서 보안 사업을 본격화한다. 앞으로 보안 시장에서 시만텍, EMC와 경쟁할 명망있는 보안업체로 입지를 구축, 강화하겠다는 의지다.   

델소프트웨어코리아는 19일 서울 리츠칼튼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차세대 보안전략인 ‘ 커넥티드 시큐리티’를 발표하고, 계정·접근 보안, 네트워크 보안, 애플리케이션·데이터 보안 등 전방위 보안 사업 강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우미영 대표는 이날 “델소프트웨어는 최근 ‘커넥티드 시큐리티’라는 차세대 보안전략을 수립하고 내·외부 위협으로부터 기업의 귀중한 자산인 데이터, 애플리케이션, 인프라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 보안 솔루션과 보안 기술을 모두 갖췄다”면서 “기존의 정보관리뿐 아니라 소닉월, 앱어슈어 인수 등을 통해 위부 보안위협을 적극 방어하는 네트워크 보안, 애플리케이션 데이터 보안 솔루션을 적극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델소프트웨어가 선보인 ‘커넥티드 시큐리티’는 내·외부 위협으로부터 기업의 정보자산을 보호하고 비즈니스를 뒷받침하기 위한 보안 전략이다. 보안이 기업 IT와 비즈니스의 장애요소가 아니라 비즈니스 조력자이자 성장 동력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보안 측면에서는 각각 독립적으로 존재해온 개별 보안을 연계해 일관된 보안정책을 지원한다는 것이다.

‘커넥티드 시큐리티’는 ▲PC나 태블릿, 서버, 스토리지 등 모든 IT인프라와 솔루션에 보안 기능을 내재시키고 ▲외부의 침입과 위험을 조기에 감지·차단하며 ▲계정 및 접근 보안 솔루션으로 접속권한을 관리해 중요 정보를 보호를 보호하고 ▲위험에 대한 격리조치를 취하는 과정으로 구현된다.

이날 간담회에서 ‘커넥티드 시큐리티’ 전략을 소개한 이광헌 상무는 “어떠한 환경 변화에서도 모든 시스템을 안전하게 운영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춰 비즈니스를 가속화하며, 보안 솔루션들을 유기적으로 연계해 전반적인 보안 환경을 강화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며 “델소프트웨어는 기존 내부자 보안 위주에서 외부의 위협 보호 영역까지 엔드투엔드 보안 솔루션을 모두 갖췄다”고 강조했다.

관련 솔루션으로는 기존의 계정·접근 보안관리, 원격보안 접속과 이메일·웹 보안을 포괄하는 ‘네트워크 보안’, 안티바이러스·안티스파이웨어·안티스팸과 데이터 암호화 등을 제공하는 ‘엔드포인트 보안’ 제품군을 제공한다.

우선적으로는 국내에서 계정·접근 보안과 네트워크 보안 사업에 주력할 방침이다. 차세대 방화벽, 특권계정 패스워드 관리 솔루션(TPAM) 등에 중점을 두면서 데이터 보안, 애플리케이션 보안 분야로 비즈니스 영역을 점차 넓혀갈 계획이다. 향후에는 엔드포인트 보안과 보안관제서비스로도 확장 가능하다.

이날 간담회에서도 델소프트웨어는 차세대 방화벽(소닉월)과 더불어 특권계정 패스워드 관리 솔루션(TPAM), 계정관리 솔루션(QAs),감사·인증 서비스 등 관련시장 선두입지를 구축하고 있는 내부자 통제 솔루션을 소개하는데 주력했다.

이날 ‘차세대 네트워크 보안을 리드한다’는 주제로 차세대 방화벽을 소개한 조현정 델소프트웨어코리아 보안 솔루션 컨설팅 사업본부 부장은 “소닉월 차세대 애플리케이션 방화벽은 애플리케이션을 분석하는 전용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 특허를 이용해 모든 콘텐츠를 한 번의 분석으로 애플리케이션 보안, 바이러스·유해 트래픽 검사, 스팸 메일 및 유해사이트 검사를 하기 때문에 처리 속도와 성능이 우수하며, 국내외 다양한 레퍼런스를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다른 주력 제품인 TPAM은 내부 보안 강화의 핵심 사안인 특권 계정 패스워드의 안전한 보존과 효율적인 관리 자동화 솔루션으로, 수년간 이미 국내 많은 금융기관에 도입, 운영되고 있다. 이 제품은 제로트러스트(Zero-Trust) 기반 위에서 보안 모델을 재정립하고 적절한 보안 솔루션을 구축해 내부 위협에 효율적으로 대응하면서 보안을 강화할 수 있는 실질적인 방안을 제시한다는 점을 회사측은 강조했다.

델소프트웨어는 국내 보안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이날 오후 고객들을 대상으로 ‘델 소프트웨어 시큐리티 포럼’을 개최했다.

<이유지 기자>yj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 구글 5G폰 ‘픽셀5’ 품질 논란...만년 '기타'…
  • 스페이스오디세이 ‘할9000’ 52년 만에 우주…
  • 삼성전자, 28일 ‘비스포크 큐브’ 일반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