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알뜰폰 판매처 130곳 추가…전국 359곳서 판매

2014.06.09 11:11:20 / 채수웅 woong@ddaily.co.kr

관련기사
우체국 알뜰폰 가입자 10만 돌파
중소 알뜰폰 사업자 단말기 조달, 이통사 자회사가 해결?
시장장악? 이용자 선택 확대?…KT-LGU+ 알뜰폰 진출 ‘양날의 검’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알뜰폰 판매 우체국이 더 늘어난다.

우정사업본부는 10일부터 알뜰폰 판매우체국을 130곳 추가한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알뜰폰을 판매하는 우체국은 총 359곳으로 늘어나게 됐다.

우체국 알뜰폰은 지난해 9월27일부터 시·군·구 단위 226개 우체국에서 판매해 왔다. 50대 이상 음성통화 위주의 폴더폰 사용고객의 주목을 받아 판매 7개월여 만에 10만명의 가입자를 모집했다.

그동안 대도시 위주로 영업을 했으나, 농어촌지역 주민도 편리하게 가입할 수 있도록 읍·면 소재 130곳 우체국으로 확대하게 됐다. 우정사업본부는 앞으로도 고객의 접근성 향상과 가계통신비 절감에 기여할 수 있도록 달뜰폰 판매 우체국을 연말까지 600여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판매 우체국이 늘어나는 만큼 알뜰폰 통신사와 유기적인 업무처리가 가능하도록 내부 프로세스를 개선한다. 현재는 개통여부만 확인이 가능하지만, 앞으로는 통합사이트 구축으로 신청부터 개통까지의 모든 과정을 확인할 수 있어 신속한 고객응대가 가능할 예정이다.

판매국 확대에 발맞추어 알뜰폰 통신사는 새 요금제도 내놨다. 그간의 고객 선호도를 반영해 더욱 저렴한 요금제로 경쟁이 치열하지 않은 농어촌 지역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폴더폰의 비중을 늘리고(5종→7종) 기존 인기 상품인 1000원대 요금제는 유지하면서 기본료 3000원에 음성 50분 기본제공 등 적게 쓰고 적게 내는 요금제를 대폭 강화했다. 또 사용량이 많은 고객을 위해 음성 완전 무제한 요금제를 출시하는 등 상품구성도 다양화 했다는 게 우정사업본부의 설명이다.

김준호 우정사업본부장은 “지난달 한국소비자원에서 발표한 알뜰폰 관련 상담사례에서 전화판매로 가입한 장년층의 피해가 많았다”며 “우체국은 영업이익보다도 고객의 입장에서 가장 저렴한 요금제와 단말기를 추천해 고객의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 삼성·LG TV ‘허위·과장’ 광고 전쟁 일…
  • '세계 환경의날'…삼성전자, TV포장재 재활용…
  • 'BTS'냐 '칠색조'냐…갤럭시S20 vs 벨벳,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