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온 ‘돌직구’, 스마트앱어워드서 위치기반서비스부문 대상 수상

2013.12.02 14:30:08 / 이대호 기자 ldhdd@ddaily.co.kr

- 소비자 주도형 서비스…고객이 회식 조건 올리면 인근 매장 점주가 입찰 경쟁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위치기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전문기업 씨온(www.seeon.kr 대표 안병익)은 서비스 중인 ‘돌직구’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이 한국인터넷전문가협회에서 주관하는 ‘스마트앱어워드 2013’에서 LBS(위치기반서비스) 부문에서 최고 영예의 대상을 차지했다고 2일 밝혔다.
 
스마트앱어워드는 2000명의 인터넷 전문가들로 구성된 평가위원단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중 디자인, 사용자환경(UI), 사용자경험(UX), 기술, 콘텐츠, 서비스 측면에서 가장 혁신적이고 우수한 성과를 이룬 애플리케이션을 선정해 시상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행사다.
 
씨온의 ‘돌직구’는 회식이나 연인 데이트 장소 등이 필요할 때 간단한 조건을 앱에 등록하면 인근 매장 점주들이 실시간으로 각종 혜택을 제공하면서 입찰을 하는 방식이다. 예컨대 손님이 ‘12월 10일, 강남역, 저녁 7시, 6명, 예산 10만원’과 같은 조건을 앱에 등록하면 인근 매장 점주들이 실시간으로 ‘30% 할인’, ‘고기 2인분 서비스’, ‘와인 한병 제공’ 등 그에 맞는 서비스로 응찰 경쟁을 벌이고 손님은 그 중에 가장 마음에 드는 곳 하나를 선택하는 소비자 주도형 거래(딜) 서비스다.
 
회사 측은 소비자와 음식점 사장이 1대1로 흥정하기 때문에 기존 소셜커머스에 비해 신뢰성 높은 할인약속 및 다양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점포주도 별도의 홍보비 지출 없이 지속적으로 점포를 알리고 고객을 유치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 5월에 출시된 돌직구는 45만 다운로드를 기록했으며 전국 8000여개 매장을 가맹점으로 두고 있다.

씨온의 안병익 대표는 “스마트폰을 기반으로 하는 사용자들간 커뮤니케이션 방법은 매우 발전하였지만 생활에 밀접한 매장방문이나 구매는 기존 온라인 결제의 모습과 별 차이가 없다”면서 “모바일을 기반으로 사용자와 매장점주의 소통을 활성화 하고 스마트한 소비를 촉진시켜 소비자와 공급자 모두 상생할 수 있는 로컬 플랫폼 모델로 진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씨온은 돌직구 서비스 이용 시 신뢰도 상승을 위한 레벨 시스템을 추가했다. 사용자는 낙찰 횟수에 따라 매장은 장소평점과 낙찰 받은 횟수를 기반으로 각각 레벨이 표시된다. 또한 음식점 카테고리를 더욱 세분화해 소비자가 원하는 음식 종류에 맞는 매장들이 입찰을 가능하게 하고 점주가 직접 상품을 등록하고 판매 할 수 있도록 하는 오픈 마켓 기능을 내년 1분기 내 적용할 예정이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무선청소기 ‘제트’ 미세먼지 차단… 삼성전자, 무선청소기 ‘제트’ 미세먼지 차단…
  • 삼성전자, 무선청소기 ‘제트’ 미세먼지 차단…
  • LG전자, 러시아 시장 공략 열쇠는 '인공지능…
  • LG전자, 실속형 스마트폰 LG X4 출시…29만…
  • 신일, 창립 60주년 기념 이마트서 '로드쇼' 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