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3] 국책연구원 특허 남발로 예산낭비 심각

2013.10.14 13:54:32 / 채수웅 기자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정부 출연 국책연구기관들이 무분별한 특허 등록과 부실한 관리로 대규모 예산만 낭비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노웅래 의원(민주당)이 미래창조과학부 직할 연구기관 및 산하 출연 연구기관으로부터 제출받은 ‘특허 등록 및 포기 현황’에 따르면, 2010년부터 2013년 6월까지 28곳의 연구기관이 총 2만842개의 특허를 등록하면서, 그 중 절반에 가까운 9082개의 특허(등록 대비 43%)를 포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 기간 동안 각 연구기관이 보유한 전체 특허 중 활용되지 못하고 5년을 경과한 ‘휴면특허’의 비율은 연간 평균 32.5%에 달하는 반면, 기술이전 등으로 사업화 된 비율은 17.6%로 약 2배가량 차이가 났다.

노웅래 의원은 이러한 특허포기 및 휴면특허의 증가는 대규모 예산의 낭비로 이어질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았다. 같은 기간 동안 특허 등록 비용은 총 397억원으로 연간 약 99억원의 예산을 지출했는데 등록 대비 포기 비율이 약 43%에 달하는 것으로 볼 때 연간 약 43억원의 특허 등록 비용을 날렸다는 것이다. 아울러 이 기간 동안 휴면특허를 유지하기 위한 비용은 총 181억원으로 연간 평균 45억원을 특허 유지를 위해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결국 연구기관들의 무분별한 특허등록으로 매년 88억원의 예산이 낭비되고 있다는 것이 노 의원의 설명이다.

노웅래 의원은 “정부 출연 국책연구기관들이 연구개발을 통해 등록한 특허가 매년 증가하고 있지만 특허 포기 및 휴면특허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며 “특허 등록 및 유지비용에 막대한 예산이 사용되는 만큼 특허의 효율적인 등록과 사업화를 위한 정부의 대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구글, 5G폰 도전장 ‘픽셀5’ 15일 시판…한… 구글, 5G폰 도전장 ‘픽셀5’ 15일 시판…한…
  • 구글, 5G폰 도전장 ‘픽셀5’ 15일 시판…한…
  • 삼성전자-MS, 5G ‘맞손’…삼성 5G네트워…
  • 차세대 디스플레이 '한일전'…日 샤프, 마이크…
  • LG전자, 12kg 트롬 세탁기 씽큐 신제품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