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래부, 산출자료 보유 여부 말바꾸기…판도라 상자 열리나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판도라의 상자가 열릴 것인가. 미래창조과학부가 민주당의 통신비원가산출 자료 요구에 엇박자 대응으로 궁지에 몰렸다. 담당자는 자료가 없다고 했지만 최문기 장관이 보유하고 있다고 말을 바꿨다.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한선교 위원장(새누리당)도 국회법에 의거 자료를 공개하라고 압박했다. 미래부는 관련 소송이 진행 중임을 이유로 일단 법적 검토를 해보겠다고 한 발 물러섰다. 이에 따라 통신비원가산출 자료가 공개될지 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14일 미래위 국정감사에서 미래부가 통신비원가산출 자료 유무와 공개 여부를 두고 치열한 공방이 오갔다.

민주당 유성엽 의원은 국정감사 시작에 앞서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국정감사를 위해 통신비원가산출 자료를 요구했지만 받지 못했다”라며 “정보공개법 근거로 내놓지 않는데 국회법을 잘 모르는 것 아니냐”고 추궁했다.

미래부 통신정책국 김주한 국장은 “이런 자료는 미래부에 없다”라며 “통신사에 받아야 한다”라고 답했다. 한선교 위원장은 “자료가 있는데 주지 않으면 처벌을 받을 수 있다”며 재확인했지만 김 국장은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하지만 국정감사 본 질의에서 유 의원이 다그치자 최문기 장관은 “있다”라며 “SK텔레콤이 항소 중이라 줄 수 없다”라고 말을 바꿨다. 그러나 통신비원가산출 관련 참여연대가 제기한 소송의 당사자는 미래부. 1심은 참여연대가 이겼지만 미래부가 항소해 정보 공개가 미뤄진 상태다. 최 장관은 “기업이 항소한 줄 알았다”며 우물쭈물하는 모습을 보였다.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한 민주당 이상민 의원은 “정보공개법은 일반인 대상이고 국감은 국회법이다”라고 지적했다. 이번에는 김 국장도 “총괄 원가는 있지만 개별 원가는 없다”고 자료는 보유하고 있지만 파악을 잘 못했다고 둘러댔다. 그러자 한 위원장이 “국회법이 우선이다”며 “최선을 다해 자료를 제출해라. 제출을 하지 못하면 법률적 근거가 무엇인지 변호사를 통해 답을 가져와라”고 질책했다.

한편 이에 따라 이날 국정감사에서 통신비원가산출 자료가 공개될지 주목된다. 통신비원가는 통신사의 실적과 직결되는 중요한 영업비밀이다. SK텔레콤은 이동통신 KT는 유선통신 기간사업자여서 미래부의 요금 인가를 받아야 한다. 미래부가 갖고 있다고 추정되는 자료는 요금인가 잣대로 작용하는 자료다. 공개된 자료가 요금인하 여력이 충분하다는 근거가 되면 상당한 후폭풍이 예상된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