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앱스토어 불법·유해 애플리케이션 증가

2013.10.04 15:43:44 / 채수웅 기자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구글과 애플 등의 해외 애플리케이션 장터(앱스토어)의 청소년유해 앱과 불법 앱의 수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장병완 국회의원(민주통합당)은 3일 모바일 앱마켓에 대한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 심사를 시작한 2012년 이후 해외 앱마켓의 유해 앱 결정이 285건, 불법 앱 결정이 18건으로 유해 및 불법 건수가 전무한 국내에 비해 해외 앱마켓의 불법·유해 적발건수가 월등히 많다고 밝혔다.



장 의원이 방심위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체 285건의 청소년유해매체 지정 앱 중 대다수를 차지하는 278건이 구글스토어에서 유통됐으며 애플의 앱스토어도 7건이 유해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불법 판정을 받은 앱 18건도 모두 구급 스토어 앱으로 조사됐다.

장병완 의원은 “불법·유해 앱 적발이 해외업체에 집중된 것은 일부가 사후심의를 적용하고 있는데다 국내업체와 달리 해외에 서버를 두고 있어 불법·유해 앱 유통에 대한 정부 당국의 행정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롭기 때문”이라며 “관계당국이 깨끗하고 공정한 모바일 환경을 위해서라도 해외마켓에 대한 실질적인 규제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 LG전자, “CGV 갈 때 스마트폰만 들고 가세…
  • 설 연휴, 아프면 어쩌나 “T맵이 문 연 병원 알…
  •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