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얼음정수기, 김치보관, 신선식품 등 업체별 특징 뚜렷해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LG전자가 28일 정수기가 포함된 ‘디오스 정수기냉장고’를 새롭게 출시했다. 이런 형태의 냉장고가 기존에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용량, 필터, 물탱크, 얼음 등의 요소를 고려해보면 여러모로 고생한 흔적이 보인다.

예컨대 기존 정수기냉장고가 세디먼트나 프리카본 필터 등만 장착했다면 이 제품은 3단계 필터 시스템을 통해 정수 능력이 한층 강화됐다. 여기에 필터는 냉장실, 얼음과 정수기는 냉동실에 배치하고 물때가 잘 끼지 않는 스테인리스 물탱크를 배치했다. 냉장고 설계를 완전히 새롭게 디자인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LG전자가 정수기냉장고를 출시하면서 삼성전자와의 경쟁도 한층 흥미진진해졌다. 추구하는 방향은 다르지만 용량 경쟁보다 특화 및 맞춤형 기능에 집중했다는 점에서 하반기 냉장고 트렌드를 점쳐볼 수 있다.

한발 앞서 특화형 냉장고를 출시한 삼성전자는 ‘김치보관’과 ‘신선식품’에 초점을 맞췄다. 이달 초 새롭게 바뀐 ‘푸드쇼케이스 FS9000’은 ‘신선 촉촉 야채실’로 일반 야채실보다 3배 더 많은 수분을 머금을 수 있다. 따라서 채소, 과일을 싱싱하게 보관이 가능하다.

또한 ‘솔라 파워 탈취기’와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을 더하면서도 제품가격은 소폭 낮춰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했다.

‘지펠 T9000’은 김치보관실이 특징이다. 공간 제약 등의 이유로 김치냉장고 구매를 망설이는 특성에 착안해 우측 하단에 채용된 ‘아삭플러스’가 제공된다. 영하23~영상2도 내에서 6단계로 온도 조절이 가능해 다양한 식재료를 최적의 온도로 보관할 수 있다. 3개의 서랍의 바닥부분에 냉기를 잡아주는 메탈 쿨링 플레이트로 김치를 오랫동안 보관할 수 있다.

LG전자 정수기냉장고는 말 그대로 정수기를 그대로 품은 것이 특징이다. 따로 정수기를 구입할 필요가 없을 정도다. 헬스케어 매니저가 두 달에 1번 방문해 정수기를 관리하는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이 외에도 냉동실을 열지 않고 얼음을 바로 사용할 수 있으며 기다리는 시간 없이 최대 17잔까지 얼음을 받을 수 있다. 소비자가 조각얼음, 각얼음을 원하는 형태로 받는 것도 가능하다.

위니아만도 ‘프라우드’의 경우 ‘프레쉬 디존’이라는 별도의 저장실을 지원한다. 이곳은 ‘간접냉각(간냉)’이 아닌 ‘직접냉각(직냉)’이 이뤄지는 장소로 김치를 보관할 때 유리하다. 직접냉각은 간접냉각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온도 편차가 작으며 ‘딤채’ 김치냉장고에 폭넓게 적용되어 있다.

업계 관계자는 “용량을 키우려면 그만큼 냉장고 본체 크기를 늘려야 하고 원가부담이 있어 당분간 특화 기능에 초점을 맞춘 제품이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낼 것”이라고 전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 [PLAY IT] S펜 없이 두 손 놓고 셀피…‘…
  • 삼성전자-시스코, 화상회의 솔루션 ‘웹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