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 2분기 매출 3917억원…전년동기비 18% ↑

2013.08.08 15:41:57 / 채수웅 기자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CJ E&M(대표이사 강석희)은 한국채택국제회계(K-IFRS)기준으로 올해 2분기에 매출 3917억원, 영업이익 193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은 18%, 영업이익은 65% 증가했다. 2분기 실적 상승은 모바일 게임과 콘텐츠 해외 판매 등이 견인했다.  

사업부문별로는 ▲방송사업부문 1999억원 ▲게임사업부문 1037억원 ▲음악/공연/온라인사업부문 507억원 ▲영화사업부문 374억원의 매출을 각각 기록했다.

방송사업부문은 전체 방송광고시장의 역성장세 속에 광고 매출이 부진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이 4% 감소했다. 다만, ‘보이스코리아2’, ‘겟잇뷰티’, ‘나인’ 등 앵커프로그램의 확대로 프리미엄 광고 패키지 매출이 12% 성장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국내 VOD 매출 증가 및 프로그램의 해외 콘텐츠 판매도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게임사업부문은 ‘마구마구2013’, ‘모두의 마블’, ‘다함께 삼국지’ 등 모바일 게임의 연이은 흥행으로 전년 동기 대비 93% 성장한 1037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음악․공연․온라인사업부문은 507억원의 매출을 기록, 전년대비 19% 성장했다. 음반․음원 및 콘서트 매출 확대로 음악사업부문 매출이 전년비 33% 증가하며 전체적인 성장을 이끌었으며, 온라인사업부문도 컨버전스 사업 매출에 힘입어 전년 동기대비 15% 성장했다.

영화사업부문은 전년 동기대비 47% 성장한 374억원을 기록했다. 기획 및 투자에 참여한 한중합작영화 ‘이별계약’이 중국에서 박스오피스 기준 제작비의 6배가 넘는 1억9000만위안(약 350억원)을 기록하며 실적을 견인했다. 또한 ‘늑대소년’, ‘광해, 왕이 된 남자’, ‘타워’ 등 부가판권 매출도 전년 동기대비 16% 상승한 58억원을 기록했다.

CJ E&M은 “3분기에는 꽃보다 할배, 슈퍼스타K5, 응답하라 1994, 영화 스파이 등 기대작들을 대거 선보이고, 다수의 모바일 게임도 추가로 출시해 각 사업부문별 콘텐츠에 대한 경쟁력을 더욱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 삼성·LG TV ‘허위·과장’ 광고 전쟁 일…
  • '세계 환경의날'…삼성전자, TV포장재 재활용…
  • 'BTS'냐 '칠색조'냐…갤럭시S20 vs 벨벳,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