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카카오가 현행 허가제로 운영 중인 게임하기 플랫폼 입점 정책을 등록제로 바꿔 8월 중 부분 도입한다. 국내외 애플리케이션(앱) 마켓에서 인기가 검증된 게임에 한해서다. 또 누적 매출 1억원 이상 달성한 카카오 게임 하나당 1회 무심사 입점 기회가 주어진다.

30일 카카오(www.kakao.com 공동대표 이제범, 이석우)는 8월 중으로 무심사 입점 제도를 부분적으로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무심사 입점 기준은 한국, 일본, 미국의 구글플레이와 앱스토어의 최고매출 및 무료인기 순위 상위 20위권 내에 7일 이상 이름을 올린 게임에 한정한다.  

또 카카오 게임 플랫폼 입점 업체들은 누적 매출 1억 이상을 달성한 카카오 게임 하나 당 1회의 무심사 입점 기회가 생긴다. 즉 현재 서비스하고 있는 카카오 게임 1개의 누적 매출이 1억을 넘은 경우, 해당 게임사는 1년 내 차기 신규 게임 1개를 카카오 게임 플랫폼을 통해 자유롭게 선보일 수 있다.
 
카카오 반승환 게임사업본부장은 “입점 심사제도 개편은 지난 1년간 모바일 게임 개발사들 사이에서 카카오 게임 플랫폼의 개선사항으로 가장 많이 꼽혀왔던 사안”이라며 “입점심사 제도는 지속적으로 완화시켜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는 이번 무심사 제도 부분 도입 외에도 중소 게임사들의 마케팅 효율을 높일 수 있는 방안 마련도 추진한다. 그 일환으로 카카오는 서로 다른 게임사간 카카오 게임의 크로스프로모션(교차홍보)을 허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 구글 5G폰 ‘픽셀5’ 품질 논란...만년 '기타'…
  • 스페이스오디세이 ‘할9000’ 52년 만에 우주…
  • 삼성전자, 28일 ‘비스포크 큐브’ 일반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