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마트폰, 태블릿, 컨버터블PC 등 신제품 대거 공개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삼성전자가 20일(현지시각) 영국 런던 얼스코트 컨벤션홀에서 ‘삼성 프리미어 2013 갤럭시 앤 아티브’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고 신형 스마트폰과 태블릿, 하이브리드 미러리스 카메라를 비롯해 윈도8을 적용한 울트라북, 일체형PC 등을 대거 공개했다.

스마트폰은 ‘갤럭시S4 액티브’, ‘갤럭시S4 미니’, ‘갤럭시S4 줌’ 등 3종, 태블릿은 ‘아티브Q’, ‘아티브 탭3’ 등 2종, 노트북은 ‘아티브 북9 플러스’, ‘아티브 북9 라이트’ 등 2종, 일체형PC는 ‘아티브 원’이며 마지막으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와 롱텀에볼루션(LTE)을 지원하는 ‘갤럭시NX’가 등장했다.

먼저 신형 스마트폰 3종은 갤럭시S4를 바탕으로 사용자 라이프스타일을 적극적으로 반영했다. 갤럭시S4 액티브는 아웃도어 환경에 적합하도록 설계됐다. 방수, 방진 능력을 측정하는 국제규격인 IP(International Protection against ingress of solid foreign objects and harmful ingress of water)에서 67점을 받았다. 수중 1미터에서 30분간 방수가 가능한 수치다.

방수가 강조된 만큼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능도 탑재됐다. ‘아쿠아 모드’로 물속에서도 사진은 물로 동영상 촬영이 손쉽다. 화면 크기는 5인치 액정표시장치(LCD), 쿼드코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1.9GHz), 2600mAh 배터리, 800만 화소 카메라 등을 지원한다.

갤럭시S4 줌은 스마트폰에 1600만 화소 CMOS 이미지센서(CIS)와 10배 광학줌을 탑재, 촬영 기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기계식 셔터를 장착해 콤팩트 카메라 느낌을 주며 화면 크기는 4.3인치, 듀얼코어 AP(1.5GHz), 2330mAh 배터리, 8GB 플래시 메모리 등이 특징이다.

갤럭시S4 미니는 갤럭시S4의 보급형 버전이다. 화면 크기 4.3인치, 듀얼코어 AP(1.7GHz), 1900mAh 배터리를 내장했다. 갤럭시S4보다 17.7% 가벼워진 103g이다.

이날 갤럭시 라인업 가운데 가장 돋보였던 제품은 미러리스 카메라에 안드로이드 OS를 더한 갤럭시NX다. LTE를 지원하는 최초의 미러리스 카메라이며 기존 ‘NX300’과 마찬가지로 위상차와 콘트라스트가 더해진 하이브리드 자동초점(AF)으로 빠른 속도로 움직이는 피사체도 정확하게 잡아낼 수 있다.

화면크기는 4.8인치, 쿼드코어 AP(1.6GHz) 등을 내장했다. 사양이나 형태로 봤을 때 기존 삼성전자 미러리스 카메라에 갤럭시S3급 스마트폰을 얹은 제품이라고 봐도 무리가 없다.

◆듀얼 OS 지원 아티브 Q 첫 공개=아티브 라인업은 크게 아티브 탭3, 아티브 북9, 아티브 원으로 나뉜다. 여기에 안드로이드와 윈도를 모두 지원하는 듀얼 OS 태블릿 아티브Q가 더해졌다. 아티브Q는 13.3인치 LCD를 장착했으며 해상도가 3200×1800(qHD+)으로 이제까지 선보인 컨버터블PC 가운데 가장 높은 사양을 가지고 있다.

OS는 버튼 하나로 안드로이드와 윈도를 넘나들 수 있어 편리하다. 평소에는 태블릿처럼 사용하다가 디스플레이를 위로 올리면 키보드가 나타나는 ‘슬라이더’ 형태를 가지고 있다. 여기에 ‘S펜’을 더해 사용자 편의성을 강화했다. 소니 ‘바이오 듀오13’과 엇비슷한 모양새다. 두께는 13.9mm, 무게는 1.29Kg이다.

아티브 탭3는 윈도8을 내장한 태블릿으로 10.1인치 화면크기와 S펜, 마이크로소프트(MS) 오피스 2013을 기본으로 제공된다. 중앙처리장치(CPU)는 인텔 아톰 Z2560(듀얼코어, 1.6GHz) 프로세서이며 300만 화소 카메라에 두께는 7.95mm, 무게는 510g이다.

기존 ‘시리즈9’ 노트북의 후속인 아티브 북9도 주목할만하다. qHD+ 해상도에 인텔 4세대 코어 프로세서(하스웰)를 탑재했으며 두께는 13.6mm, 무게는 1.39Kg, 12시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배터리가 특징이다. 윈도8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한 터치스크린도 지원한다.

이 외에도 일체형PC 아티브 원은 디자인을 새롭게 바꿨으며 하스웰 CPU와 ‘삼성 사운드 얼라이브’로 풍부한 사운드를 제공한다.

삼성전자 IM부문 전략마케팅실장 이돈주 사장은 “다양한 라이프스타일과 수요를 위한 제품 개발로 제품 간 시너지가 한층 커졌다”며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삼성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D, 중국 대형 OLED 키운다…2020년 10… LGD, 중국 대형 OLED 키운다…2020년 10…
  • LGD, 중국 대형 OLED 키운다…2020년 10…
  •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갤노트10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
  • LG전자 ‘스타일러’, 뉴욕패션위크에 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