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가 포털 네이버에 이어 다음(www.daum.net)도 현장 조사에 들어갔다.

27일 다음커뮤니케이션(다음) 측은 “오전 10시 조금 넘어서 공정위 직원들이 현장 조사를 나왔다”며 “성실히 조사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정위는 다음이 콘텐츠 제공 업체들에게 불리한 계약조건을 강요하는 등의 방법으로 부당 이득을 올렸는지 여부를 조사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지난 14일부터 공정위는 포털 업계 1위인 네이버를 운영 중인 NHN과 자회사 NHN비즈니스플랫폼(NBP)도 불공정 거래 여부 등의 조사에 나선 바 있다. 당시 업계에서는 포털 전반의 불공정 거래행위를 조사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었다.

한편 국내 포털 검색광고 점유율은 네이버가 약 75%, 다음이 약 15%로 추정된다. 양사 점유율을 합치면 90%가 넘는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 삼성·LG TV ‘허위·과장’ 광고 전쟁 일…
  • '세계 환경의날'…삼성전자, TV포장재 재활용…
  • 'BTS'냐 '칠색조'냐…갤럭시S20 vs 벨벳,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