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YOD 시대, 개인 시장 강점 회사 기업 시장서도 강점 가져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개인이 소유한 모바일 기기를 기업에서도 사용하는 BYOD(Bring Your Own Device) 시대가 본격화 되고 있다. 개인용 스마트폰과 기업용 스마트폰 경계가 사라지는 셈이다. 삼성전자도 올해부터 기업시장(B2B) 보안 솔루션 ‘녹스’를 출시하고 B2B를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컨설팅 업체 액센츄어가 긍정적 결과를 예상해 눈길을 끈다.

26일(현지시각) 액센츄어코리아 경영컨설팅그룹 장세명 부대표<사진 오른쪽>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진행 중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3’ 액센츄어 비즈니스관에서 기자와 만나 “BYOD 시대에는 개인 단말 시장에서 장점이 있는 곳이 기업 시장에서도 강점을 가진다”라고 밝혔다.

액센츄어는 올해 MWC에서 ‘2013 최고기술경영자(CIO) 모빌리티 설문조사’를 발표했다. BYOD는 개인 단말기를 기업에서도 사용하는 형태로 회사 입장에서는 잠재된 위험요소다. 통제할 수 없기 때문에 기업 정보 유출 통로로 사용될 수 있어서다.

장 부대표는 “BYOD는 기업 입장에서 2가지 장점이 있다”라며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점과 정보기술(IT) 투자비용을 줄일 수 있는 점이다”라고 말했다.

액센츄어코리아 통신·미디어·전자 산업 고광범 전무<사진 왼쪽>는 “개인 입장에서도 회사 보조로 원하는 단말기를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어 만족도가 올라간다”라고 전했다.

기업시장은 그동안 블랙베리가 강세였다. 하지만 블랙베리의 침체, 삼성전자 애플의 강세로 균열이 일어났다.

장 부대표는 “우리 같은 경우도 솔루션을 만들면 아이오에스(iOS)용을 만들고 안드로이드는 삼성전자용을 만든다”라며 “이번 비즈니스관에서 보여주는 솔루션을 블랙베리 단말기로 시연하는 것은 없다”라고 삼성전자 애플의 양강체제가 기업 스마트폰 시장 변화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BYOD는 대기업보다 중소기업에서 시급히 대응해야 할 과제다. 고 전무는 “인적재산 유출에 따른 보안 위협은 대기업보다 중소기업이 크다”라며 “BYOD는 투자비용을 줄여주기 때문에 중소기업에게는 기회다”라고 강조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에어컨 구입하려면 바로 지금!” 삼성전자, “에어컨 구입하려면 바로 지금!”
  • 삼성전자, “에어컨 구입하려면 바로 지금!”
  • LG전자, 100만원대 수제맥주제조기 ‘홈브루…
  • LG전자, 2차 협력사도 ‘상생’
  • 충전도하고 살균도 하고…삼성전자, 무선충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