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WC 2013 기조연설, 글로벌 공동 마켓 제안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통신사 스스로 가상재화(Virtual Goods) 제작자 되거나 가상재화 유통사업자 돼야 한다. 이 장터에서 사고 팔도록 하면서 사용료를 받자는 것이다.”

26일(현지시각) KT 이석채 대표<사진>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3’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말하고 통신사 주도 모바일 시장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KT는 콘텐츠 유통 등 벤처기업 영역으로 여겨졌던 분야 직접 진출을 늘리고 있다. 통신망 회사서 정보통신기술(ICT) 회사 전환 시도다. 이 대표는 “KT의 오늘 모습이 곧 글로벌 통신사가 직면하게 될 미래 모습”이라고 환기시켰다.

이 대표는 통신사 가상재화 글로벌 공동 마켓을 제안했다. 통신사의 몫을 찾기 위해 단말기 제조사나 운영체제(OS) 업체, 애플리케이션(앱) 제작사로 넘어가 있는 콘텐츠 및 유통 주도권을 가져오기 위한 의도다. 그는 “네트워크 사용료만 집착하면 미래는 없다”라며 “가상재화 유통 공동 마켓을 구축하자”라고 말했다. 하지만 망중립성 등 콘텐츠 업체가 주장하는 면에 대해서는 뚜렷한 입장은 내놓지 않았다. 결국 통신사 우위는 유지한 채 콘텐츠도 가져오는 최상의 시나리오를 그리고 있는 셈이다.

이 대표가 참석한 기조연설은 개막 둘째날 ‘커뮤니케이션의 미래’라는 토론회 형태다. 이 대표 외에도 세계통신사업자협회(GSMA) 마이클 오하라 최고마케팅책임자(CMO)가 사회를 보고 ▲한스 베스트버그 에릭슨 최고경영자(CEO) ▲탈몬 마르코 바이버 CEO ▲르네 오버만 도이치텔레콤AG CEO 등과 의견을 나눈다. 단독 발표는 아니지만 국내 통신사 대표가 주제연설자로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바르셀로나(스페인)=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SKT ”첨단ICT 만난 독립기념관, 실감형 역…
  •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