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파수, 공정경쟁 필요…2015년 B2B매출 1조5000억원 목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SK텔레콤이 차세대 롱텀에볼루션(LTE) LTE어드밴스드(LTE-A) 상용화는 9월 이전으로 예고했다. SK텔레콤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이날 개막한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3’에서 세계 최초로 150Mbps LTE-A 단말 시연을 했다.

25일(현지시각) SK텔레콤 하성민 대표<사진>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한인정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LTE-A는 9월쯤, 9월 이전이라고 하는 것 같다. 장비 상용화는 더 앞당겨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LTE 등 서비스 품질을 위한 주파수 확보 방향에 대해서는 공정경쟁을 강조했다. KT의 1.8GHz 대역 확보시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불리해지는 것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 대표는 ”주파수는 희망컨대 빨리 해주면 좋지 않을까 싶다“라며 ”상세히 얘기는 못하지만 공정경쟁이 제일 크다고 본다“라고 답했다.

SK텔레콤은 기존 통신사업의 성장 정체와 외부 변수에서 벗어나기 위해 기업시장(B2B) 공략 등 신성장동력을 육성 중이다. 자회사와 영역이 겹치는 부분은 경영적 판단에 따른 것으로 설명했다.

하 대표는 “B2B 매출은 2015년도에는 지금보다 3배 1조5000억원 규모로 키워야 할 것”이라며 “인터넷TV(IPTV)는 2015년 가입자 700만명을 생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 “헬스케어는 긴 호흡을 갖고 작년 재작년 중국과 한국서 씨를 뿌리고 있다”라며 “2020년 1조원 정도 매출을 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모바일 운영체제(OS)가 구글의 안드로이드 지배력이 높아지는 상황에 대해서는 우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하지만 파이어폭스나 타이젠 등은 아직 시기상조라는 조심스러운 태도를 견지했다.

하 대표는 “구글이나 그 비슷한 모델이 나와 경쟁이 되면 통신사 선택이 수월할텐데 구글 단독인 것이 많다”라며 “파이어폭스 우분투 타이젠 3개 다 비교를 해봐야 한다. 아직 서두를 필요는 없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화면 속에 카메라가”…中 ZTE, 세계 최초…
  • ‘수능 끝!’ LGU+, BTS 출연 연말콘서트 시…
  • 예술과 손 잡은 LG전자,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