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한동안 소셜커머스 업계에 네거티브 양상이 이어질 전망이다. 위메프가 경쟁사 티켓몬스터(티몬)를 고소한 가운데 티몬도 향후 법률적 대응을 시사했기 때문이다.

위메프에 따르면 지난 8일 티몬 관계자로 추정되는 누군가가 위메프와 쿠팡에 부정적인 설명문을 위키피디아 백과사전에 올렸고 이 같은 비방에 명예가 훼손됐다는 것이 회사 측이 밝힌 고소 이유다. 지금은 기존 설명문으로 복구가 된 상태다.

이에 대해 티몬 측은 “언론기사의 내용을 나열해서 쓴 글에 대해 형사상 문제로 끌고 간 점은 유감스럽다”며 “향후 법률적인 대응을 별도로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혀 양사 간 공방을 예고했다.

그동안 소셜커머스 업계는 쿠팡과 티몬 간 신경전 때문에 시끄러웠다. 두 업체가 거래액 규모를 두고 수차례 업계 1위 공방을 벌인 탓이다. 급기야 지난해 10월 티몬이 불법 마케팅을 했다며 쿠팡을 형사 고소했다.

그런데 반년이 채 지나지 않아 이번엔 위메프가 티몬을 고소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다행히 쿠팡이 티몬에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고 있는데 이유가 어찌됐건 두 업체 사이에서라도 잠시 공방이 그친 점은 긍정적으로 볼 수 있다.

만약 쿠팡마저 법적 대응에 나섰다면 소셜커머스 시장 점유율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상위 3개 업체가 고소로 얽힌 모양새가 될 뻔했다.

상위 소셜커머스 업체들은 지난해 흑자 구조로 전환해 성장 기반을 마련한 상태다. 올해 본격적인 도약을 노리고 있다. 이를 위해선 고객 서비스 강화 등 내실 다지기가 중요한데 업계가 네거티브 양상으로 치닫는 상황에서는 뜻을 이루기가 쉽지 않다. 이제는 보다 본원적인 경쟁에 치중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식기세척기 대형·스팀 인기” LG전자, “식기세척기 대형·스팀 인기”
  • LG전자, “식기세척기 대형·스팀 인기”
  •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현장경영 확대…“힘…
  • 프로야구 개막 연기, LGU+ “연습경기 생중계…
  • 인도, 코로나19 방역 강화…삼성전자·LG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