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소셜커머스 업체 위메프(www.wemakeprice.com 대표 박은상·허민)가 티몬을 사이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고 22일 밝혔다.

위메프에 따르면 지난 8일 위키피디아 백과사전 한국어판에 부정적인 기사와 악의적으로 비방한 설명문을 올려놓은 아이피(IP) 주소의 출처가 티몬 본사인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당시 위키디아에 올라간 설명문의 구체적인 내용으로는 ‘허민 대표가 애초 빅딜 등으로 업계 무한경쟁의 시동을 걸었다’ ‘허대표가 일선으로 나섰지만 위메프가 잇따라 내놓는 것은 이른바 짝퉁 논란이었다’ ‘티몬, 쿠팡의 치열한 선두싸움은 그저 먼 나라 이야기였고, 허민대표에게 이는 치욕이었다’ ‘마케팅 비용을 쏟아부은 것에 비해 서비스 질은 전혀 나아지지 않고 있다’ 등이다.

위메프는 위키백과사전 사이트의 경우 특정용어에 대해 설명문을 편집한 기록이 모두 남고 이 사건의 발단이 된 설명문에도 편집기록에 최종편집자의 IP 주소가 남아있어 추적이 가능했다고 밝혔다.

또한 위메프는 현재 위키백과사전에는 기존의 위메프 한줄 정도의 설명문으로 복구된 상태이지만 이것도 지난 20일 밤 ‘wemakeprice’라는 제3자가 계정을 만들어 설명문을 편집했다는 설명이다.

특히 위메프는 이 게시자가 경쟁사인 쿠팡에도 비방글을 올려놓고 다시 원래 설명문으로 복구했다고 전했다.    

위메프 박유진 홍보실장은 “경쟁이 치열할수록 건강하고 상식적인 기업경영과 마케팅 활동이 정도를 가야 한다”며 “다시는 이런 부정한 영업활동이 우리사회에 없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
  •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
  • 공연장 가득 채운 12m 최시원,  어떻게 만들었…
  • 삼성전자, 갤러리아 백화점 광교점 ‘더월’ 체…
  • LGU+ “진화한 U+프로야구, 통신사 상관없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