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안에 매출 500억 올리겠다”…루멘소프트-테라움 합병, 라온시큐어 출범

2012.10.10 16:39:53 / 이민형 기자 kiku@ddaily.co.kr

관련기사
루멘소프트 “MDM 솔루션으로 BYOD 이슈까지 잡는다”
루멘소프트, 기업은행에 ‘QR코드 공인인증서 복구솔루션 구축

- 테라움 물리 보안장비와 루멘소프트 보안 솔루션 결합
- 2015년 매출 500억, 영업이익 150억 목표

[디지털데일리 이민형기자] 물리보안업체 테라움과 ICT보안업체인 루멘소프트가 합병해 ‘라온시큐어’로 새롭게 출범한다. 목표는 2015년까지 매출액 500억원을 달성하겠다고 천명했다.

라온시큐어(www.raonsecure.com 대표 박형근)는 10일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어 테라움과 루멘소프트를 합병, 사명을 라온시큐어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라온시큐어는 이날 ICT 통합 보안 선도기업이 되기 위한 4대 사업 전략 및 비전을 발표했으며, 해당 기업 주식은 10월 17일부터 라온시큐어로 공식 거래된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라온시큐어로 사명이 변경되었음을 공식적으로 공표하는 선포식을 비롯해, 테라움과 루멘소프트의 결합 시너지와 기업철학, 사업목표 및 전략, 비전에 대한 내용을 발표했다. 또 신규 사업으로 보안 교육 화이트햇 센터(Whitehat Center) 출범을 알렸다.
 
신규 사명인 라온시큐어는 즐겁다는 의미의 순 우리말 ‘라온’과 보안을 의미하는 ‘시큐어’의 합성어로, 고객·주주·임직원에게 즐거움을 주고, 안전하고 즐거운 보안 세상을 이끌어 가겠다는 기업철학을 담고 있다.
 
장만호 부사장은 “이번 합병으로 오는 2015년 매출 500억, 영업이익 150억을 달성하겠다”며 “보안 솔루션, 클라우드 보안 서비스, 물리적 보안 장비, 보안 교육을 통한 인재육성을 바탕으로 ‘ICT 통합 보안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바일과 클라우드 분야에 집중적인 투자를 통해 기술을 선도하고, 국내 최고의 모바일, 클라우드 보안 리더로써 시장을 선점하겠다”고 덧붙였다.
 
라온시큐어는 4대 사업 전략으로 ▲모바일 클라우드 분야에 집중적인 투자를 통해 핵심사업을 강화하고 차세대 성장동력 강화 ▲신규 사업으로 국내 최정예 화이트햇(WhiteHat)이 주도하는 보안교육 및 컨설팅 사업 ▲통신사 및 단말 제조사와 긴밀한 협력 관계를 강화 ▲기술력 있는 기업과의 전략적 제휴로 연관사업 분야의 시장을 선점 등을 발표했다.

이 회사 한형선 부사장은 “화이트햇이 주도하는 보안교육은 현업인들을 대상으로 하게 될 것”이라며 “최신 보안위협 동향 등을 공유하고 여기에 대응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 부사장은 “화이트햇 보안교육은 자회사를 설립해 11월에 출범시킬 계획이며, 라온시큐어의 인프라를 강화하는 측면에서 접근해 매출 생성과는 무관하게 운영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회사 박형근 대표(전 테라움 대표)는 “서로 강점을 갖고 있는 두 회사가 만나 새 출발을 하는 것인 만큼 기대와 관심이 높을 것이라 예상된다”며 “그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라온시큐어는 모바일, 클라우드 보안 솔루션을 필두로 ICT 통합 보안 산업을 이끌어가는 즐거운 기업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민형 기자>kik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TV 바꿔볼까…삼성·LG, 2월까지 TV 할인… TV 바꿔볼까…삼성·LG, 2월까지 TV 할인…
  • TV 바꿔볼까…삼성·LG, 2월까지 TV 할인…
  • LG전자, ‘엑스붐AI씽큐’ 시판…출고가 24…
  • 루이비통, 초고가 코드리스 이어폰 국내 출시……
  • LG전자, ‘스타일러 블랙에디션 슬림’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