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하루 보지않기 닫기

- 토드 브래들리 HP 총괄 수석 부사장, “울트라북, HP만의 특색 심을 것”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HP가 세계 1위 PC 제조사 자리를 지키기 위해 ‘얇고 가법게(Thin & Light)’를 차별화 포인트로 잡았다. 특히 최근 노트북 시장에서 주목을 받는 울트라북을 전면에 내세운다.

14일(현지시각) HP 퍼스널시스템그룹(PSG) 토드 브래들리 총괄 수석 부사장<사진>은 미국 라스베이거스 아리아 호텔 및 브다라 호텔에서 열린 ‘HP 워크스테이션 및 글로벌 파트너 컨퍼런스(WS & GPC) 2012’에서 아시아태평양 및 일본(APJ) 언론과 가진 간담회에서 “씬 앤 라이트로 경쟁사와 차별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HP는 작년 PC 사업 매각 논란 등을 딛고 전 세계 PC 점유율 1위 자리를 지켰다. PC시장은 데스크톱보다 노트북이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 노트북은 얇고 가벼운 것과 배터리 수명, 디자인 등이 경쟁 요소다.

브래들리 총괄 수석 부사장은 “작년 6월부터 개인용과 기업용, 노트북과 데스크톱 등 전 분야에서 HP만의 특색을 부여하기 위해 고민을 하며 신제품을 개발해왔다”라며 “현재 출시된 울트라북 이외에도 올 봄에 추가 신제품이 출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HP는 데스크톱과 노트북 이외에도 워크스테이션 및 씬클라이언트 등 개인이 활용하는 전체 PC 시장에서 주도권을 쥐고 있다. 인텔과 AMD 등 x86계열 중앙처리장치(CPU) 이외에도 암(ARM) 기반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를 갖춘 노트북도 준비 중이다. 하반기 태블릿PC를 활용 4세대(4G) 이동통신 롱텀에볼루션(LTE) 시장도 두드린다.

브래들리 총괄 수석 부사장은 “전 세계에서 PC를 사용하는 인구는 20%”라며 “아직도 80%는 미개척 시장”이라고 점유율 1위임에도 불구 성장은 계속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애널리스 올슨 HP APJ PSG 부사장은 “올해 개인용 PC 영역에서 중요한 것은 울트라북, 디자인, 올인원이 될 것”이라며 “HP는 울트라북 역시 경쟁사에 비해 앞서갈 것”이라고 전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캐논, ‘EOS 7D 마크Ⅱ’ DSLR 카메라 발표 캐논, ‘EOS 7D 마크Ⅱ’ DSLR 카메라 발표
  • 캐논, ‘EOS 7D 마크Ⅱ’ DSLR 카메라 발표
  • 위기에 빠진 카메라 시장 돌파구 찾는다, ‘고…
  • 삼성전자, ‘2015년형 삼성 스마트 오븐’ 선…
  • 삼성전자, 곡면 사운드바 국내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