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통위, 200억원 투입해 사이버위협 예방·대응 활동 강화

[디지털데일리 이유지기자] 주요 국가 행사가 즐비한 올해 사이버 공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과 클라우드 보안위협, 악성코드 유포·APT(지능형지속위협)·DDoS(분산서비거부) 등 지능화된 공격 위협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돼, 방송통신위원회가 올해 사이버위협 대응 활동을 강화한다.   

방통위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29일 이같은 2012년 사이버위협 전망을 내놓고, 올해 200여원을 투자해 사이버위협 예방 및 대응 활동을 한층 강화한다고 밝혔다.

올해에는 3월에 서울 핵안보정상회의를 시작해 총선(4월)과 여수 세계박람회(5~8월), 대통령선거(12월) 등 국가 주요행사들이 잇달아 개최된다. 따라서 이를 겨냥한 사이버 공격 가능성이 높다.

방통위와 KISA는 관련 웹사이트의 집중 모니터링, 유관기관 협력강화 등 성공적 행사개최 지원에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또한 스마트폰 이용자 증가와 더불어 모바일 악성코드가 증가함에 따라 악성코드가 유포될 수 있는 ‘모바일 앱 마켓’을 상시 점검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사전 예방도 강화한다.

아울러 현재 보급 중인 ’스마트폰 보안 자가점검 앱(S.S Checker)‘의 기능도 업그레이드해 보다 안전한 모바일 이용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국내 이용자가 많이 사용하는 한글 워드프로그램 등 국산 소프트웨어의 신규 취약점에 대한 탐지․분석도 강화한다.

국내 주요 클라우드서비스 사업자 대상 정보보호 관리제도 활성화, 웹하드를 통한 악성코드 유포여부 탐지 시스템 개발, 인기 검색어를 통해 유포되는 악성코드 유포지 자동수집 기술개발 및 보급 등 다양한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방통위와 KISA가 전망한 2012년 주요 사이버위협으로는 ▲국가적 주요행사를  겨냥한 사이버 공격 증가 ▲웹하드, SNS를 통한 악성코드 유포의 증가 ▲국가 및 주요기업 정보탈취 목적의 APT 공격 지속 ▲모바일 악성코드로 인한 보안위협 현실화 ▲이용자가 많은 국산 SW 취약점 공격 증가 ▲클라우드 서비스의 보안위협 증가 ▲DNS 서버 대상 DDoS 공격 증가 등이다.

방통위는 갈수록 고도화, 지능화 되는 사이버공격을 예방하기 위해 PC 이용자들에게 바이러스 백신 업데이트와 프로그램의 보안패치를 주기적으로 해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백신의 경우 자동업데이트와 실시간 감시 기능을 이용해줄 것을 권고했다.

웹사이트의 해킹 또는 악성코드 감염이 의심되거나 개인정보 유출, 불법스팸 등과 관련하여 도움이 필요한 경우엔, 언제 어디에서나 국번 없이 ☎118 전화 또는 보호나라 홈페이지(www.boho.or.kr)를 통해 정보보호 전문가의 무료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이유지 기자> yj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그램17’ 예판…출고가 194만원… LG전자, ‘그램17’ 예판…출고가 194만원…
  • LG전자, ‘그램17’ 예판…출고가 194만원…
  • 5G폰 경쟁 ‘시동’…삼성·애플·화웨이 3…
  • 삼성전자, 건조기 체험단 모집 ‘인기’
  • LG전자, “V40으로 특별한 크리스마스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