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일부터 태블릿PC ‘갤럭시탭’ 포함…보급형 3개 모델 추후 공지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스마트폰과 태블릿PC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업그레이드 한다. 2.2버전(프로요)에서 2.3버전(진저브레드)으로 업그레이드다. 새로 출시되는 제품이 아니라 기존 제품의 진저브레드 업그레이드를 지원하는 것은 OS를 개발한 구글이 만든 ‘넥서스원’ 이외에는 삼성전자가 처음이다.

삼성전자(www.samsung.com/sec 대표 최지성)는 오는 17일부터 국내 출시된 갤럭시 시리즈의 진저브레드 업그레이드를 단계적으로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진저브레드는 프로요에 비해 게임 등 일부 애플리케이션(앱) 실행속도와 편집기능이 향상됐다. 배터리와 앱 관리 기능도 추가됐다.

삼성전자는 17일 오전 중 모델별 일정을 공개할 예정이다. ‘갤럭시S’를 시작으로 ‘갤럭시K’, ‘갤럭시U’, ‘갤럭시A’, ‘갤럭시탭’ 등을 순차적으로 진행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업그레이드 서버 수용 능력 등을 감안해 시기를 조절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그레이드는 삼성전자의 디지털 기기 관리용 PC 소프트웨어 ‘키스(Kies)’로 사용자가 직접 하거나 삼성전자 서비스센터를 방문해 하면 된다. 6월까지 키스를 통해 업그레이드 한 사람을 대상으로 경품 이벤트를 진행한다.

한편 삼성전자는 올해 출시된 보급형 3개 모델 ‘갤럭시 에이스’, ‘갤럭시 지오’, ‘갤럭시 네오’의 업그레이드 일정은 추후 공지할 방침이다. ‘갤럭시 플레이어’는 업그레이드가 불투명하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보급형 3개 모델은 업그레이드는 결정됐지만 일정이 정해지지 않아 추후 공지할 예정이다”라며 “갤럭시 플레이어는 업그레이드 여부가 정해지지 않았고 현재 검토 중이다”라고 전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이노페스트 중남미 개최 LG전자, 이노페스트 중남미 개최
  • LG전자, 이노페스트 중남미 개최
  • KT, 5G 기술 축적 ‘착착’
  • 주식거래, 집에서 말로 한다
  • 삼성전자, “TV 스탠드 직접 만들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