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QoS 제한 경쟁사와 유사…OPMD 서비스는 ‘제외’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KT도 3G 이동통신 네트워크에 대한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도입했다. 10일부터 시행한다. SK텔레콤처럼 월 5만5000원 이상 정액 요금제 사용자가 대상이다. KT는 3G와 무선랜(WiFi)를 연계해 경쟁사 대비 빠르고 제한 없는 네트워크를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KT(www.kt.com 대표 이석채)는 오는 10일부터 ‘3G 데이터 무제한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KT는 이를 위해 월 5만5000원 아이밸류 요금제를 신설했다. ‘3G 데이터 무제한 서비스’는 아이밸류 요금제를 비롯 아이미디엄(월 6만5000원), 아이스페셜(월7만9000원), 아이프리미엄(월9만4000원) 사용자가 대상이다. 별도 가입 절차 없이 바로 적용된다.

KT 역시 SK텔레콤처럼 다량 이용자의 QoS(Quality of Service)를 제어한다. QoS 제어는 네트워크에 부하가 걸렸을 때 적용되며 해당 지역의 KT 데이터 서비스 사용자는 VOM/MOD 다운로드 및 스트리밍 서비스 등에 용량 제한을 받게 된다. 이동통신 기지국이 바뀌게 되면 제한은 해지된다.

KT 홍보실 관계자는 “QoS 제어가 걸리더라도 와이파이가 있기 때문에 서비스 이용에는 큰 지장을 받지 않을 것”이라며 “현재 네트워크 용량이 충분하고 증설도 할 것이기 때문에 QoS가 발생할 확률도 매우 낮다”라고 강조했다.

KT는 이번 서비스 도입에 대해 “웹서핑이나 메신저 같은 저용량 데이터서비스를 이용하거나 이동 중일 때나 와이파이가 없는 곳에서는 3G 네트워크를 이용하고, 대용량 애플리케이션 다운로드나 데이터 전송속도가 중요한 VOD/MOD를 즐길 때는 와이파이 네트워크를 이용할 수 있어 경쟁사에 비해 효율적”이라고 설명했다.

KT는 무선랜 서비스 가능 지역인 ‘올레 와이파이 존’을 연말까지 4만 국소, 내년에는 10만 국소로 확대할 방침이다. 모바일 와이파이로 활용할 수 있는 와이브로도 수도권에 이어 10월부터 5대 광역시와 주요 고속도로 등에서 서비스를 시작한다. 내년 3월부터는 전국 84개시로 확대된다.

다만 이번 ‘3G 데이터 무제한 서비스’의 경우 휴대폰에 다른 기기를 연결해 3G망을 쓰는 테더링 서비스는 무제한을 지원하지만 여러 대의 기기를 각각 3G망에 물려 쓸 수 있는 OPMD(쇼 데이터쉐어링) 서비스는 기존 무선데이터 제공량 내에서 이용가능하다. 초과될 경우 1MB당 51.2원이 과금된다.

KT 개인고객부문 마케팅전략담당 강국현 상무는 “3G 데이터 무제한 서비스 제공에 따라 고객은 언제 어디서나 본인의 필요와 이용상황에 따라 적합한 네트워크를 선택하여 세계 최고 수준의 무선인터넷을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원하는 혁신적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당초 SK텔레콤의 데이터 무제한 서비스에 대해 ‘이름만 무제한’이라고 비판해 왔던 KT가 동일한 서비스를 도입한 배경에 대해서는 스마트폰 가입자의 가입자당평균매출액(ARPU)를 끌어올리기 위한 것이라고 보는 시각이 많다. 기존 월 4만5000원 요금제 가입자를 상위 요금제로 끌어올리는 효과를 노리고 있다는 관측이다.

실제로 KT는 이번 서비스 도입을 위해 월 5만5000원 요금제를 신설했다. 먼저 데이터 무제한을 실시한 SK텔레콤의 경우 스마트폰 신규 가입자의 절반 이상이 월 5만5000원 이상 요금제에 가입하고 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갤럭시S10→5G단말 환승 프로그램 내놓은 K… 갤럭시S10→5G단말 환승 프로그램 내놓은 K…
  • 갤럭시S10→5G단말 환승 프로그램 내놓은 K…
  • LGU+ 멤버십, 쇼핑서비스로 커머스 영역 확장
  • 13억 ‘인도시장’에 맞춰라…삼성전자, 특화…
  • LG전자 창원공장 ‘구슬땀’, 에어컨 생산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