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생활가전 올 매출 9조, 냉장고 세계 2위 목표’

2010.03.04 16:56:47 / 윤상호 기자 crow@ddaily.co.kr

관련기사
삼성전자, 양문형 냉장고 ‘럭셔리’로 승부수

- 작년 매출 7조원·손익 3000억원 이상 사상 최대 실적…제2의 M&A 있다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생활가전사업부의 매출액 목표를 9조원 이상으로 잡았다. 삼성전자의 생활가전사업은 에어컨을 제외한 냉장고 세탁기 청소기 등 주방기기들이다. 작년 매출액 7조원, 손익 3000억원의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여세를 몰아 상승세를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4일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 홍창완 부사장<사진>은 서울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열린 양문형 냉장고 ‘지펠 마시모 주끼 에디션’ 발표회에서 “작년 매출은 7조원 이상, 손익은 3000억원대 이상으로 생활가전 사업 이래 가장 큰 성과를 냈다”라며 “2008년과 2009년 전년대비 26%와 27%의 고성장을 해왔듯 올해도 그 이상의 매출을 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작년과 비슷한 27% 수준의 성장만 기록해도 매출액은 9조원을 돌파하게 되는 셈이다. 손익의 경우 환율과 원자재 값 인상 등의 요인으로 올해 목표치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홍 부사장은 “올해 세계 가전 시장은 2008년 수준으로 회복이 예상되나 환율 및 원재료 급상승 등 경영상의 난제가 많아 이를 내부역량으로 극복하려고 하고 있다”라며 “손익은 주변 환경에 따라 변하기 때문에 목표가 달라질 수 있다”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2012년 가전업계 톱 글래스에 올라서기 위해 우선 올해 냉장고 세계 시장 점유율 2위 달성에 매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명품 디자이너인 이탈리아의 마시모 주끼와 협업을 진행하는 등 프리미엄 제품 디자인을 강화한다. 1400억원을 투자한 광주금형센터도 디지털 TV의 성공기반이 됐던 TOC 사출 기술에 버금가는 금형기술을 확보하는 기반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홍 부사장은 “가전제품에서 외관의 품위는 금형기술, 사출기출, 원천기술이 접목됐을때 탄생하는 것”이라며 “과거 금형이 3D 업종이었다면 지금은 생활가전사업 뿐만 아니라 대형사출을 위한 기반기술로 부각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생활가전의 적기 제품 공급 및 비용 절감 등을 위한 인수합병(M&A)도 계속된다. 삼성전자는 작년 12월 유럽생산 거점 확보를 위해 약 900억원을 들여 아미카의 폴란드 생산공장을 인수한 바 있다.

홍 부사장은 “아미카는 생활가전의 최초 M&A가 맞지만 마지막 M&A는 아니다”라며 “생활가전은 크기가 크기 때문에 직접 진출이나 M&A를 적극적으로 고려할 것”이라며 추가 M&A에 대한 의지를 표명했다.

한편 최근 일각에서 제기된 정수기 사업 진출에 대해서는 아직은 그런 계획이 없다고 못박았다. 해외에서 냉장고 일부 기종에 정수기를 결합한 제품을 공급하고 있는 것은 냉장고의 부가가치를 올리기 위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홍 부사장은 “소비자 편의성 측면에서 필터 교환이 필요없는 정수기가 달린 냉장고로 기술을 탐색하고 있다”라며 “현재는 냉장고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지 특정 사업을 목표로 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딜라이트닷넷] 일본 부활?…소니·파나소… [딜라이트닷넷] 일본 부활?…소니·파나소…
  • [딜라이트닷넷] 일본 부활?…소니·파나소…
  • KT, “전화 많이 써도 배터리 걱정 끝”
  • 삼성전자, 美 세탁기 공장 가동…세이프가드 반…
  • [CES2018] 스마트홈→스마트카→스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