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민간 VoIP 침해사고 대응 공조체계 구축된다

2009.12.02 16:29:27 / 이유지 기자 yjlee@ddaily.co.kr

관련기사
VoIP 해킹 위협이 현실로…1억원 전화요금 고지 피해

- 방통위, 모니터링체계·사업자대응협의회 구성 추진, 행안부도 보안대책 강화

[디지털데일리 이유지기자] 인터넷전화(VoIP) 가입자가 600만 명이 넘어서고 행정기관 VoIP 구축도 본격화되면서 정부가 VoIP 보안 대책을 한층 강화한다.  

민간분야 정보보호 정책을 책임지고 있는 방송통신위원회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VoIP 서비스 사업자 간 VoIP 침해사고 대응 공조체제를 구축할 수 있도록 내년 중 KISA 인터넷침해대응지원센터(KISC)에 ‘VoIP 침해사고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VoIP 침해사고 모니터링 체계는 이동통신망과 VoIP 기간 사업자망, VoIP 별정사업자망에 VoIP 정보 수집센서를 적용함으로써 VoIP 트래픽 통계 수집과 분석으로 침해사고를 조기 인지해 신속히 대응할 수 있게 된다.

방통위와 KISA는 일단 VoIP 사업자 서비스망을 대상으로 먼저 시범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또  KT, LG데이콤, 삼성네트웍스를 비롯해 1000명 이상 가입자를 보유한 24개 VoIP 서비스 사업자와 IP-PBX, SBC 등 VoIP 장비업체, VoIP 보안 장비업체, 학계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VoIP 침해사고 대응 협의회’도 구성해, VoIP 보안 취약성과 사고 사례 분석, 보안조치 등을 공유할 수 있는 체계도 구성, 운영키로 했다.  

이와 함께 영세 VoIP 별정 사업자의 보안성을 강화할 수 있도록 VoIP 정보보호 조치계획 수립을 지원하고, 전문교육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VoIP 서비스 사업자들이 보안체계를 운영할 수 있도록 정보보호 안전진단 대상에 포함시키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배영식 방통위 사무관은 “VoIP 정보보호 가이드라인 및 보안기술 개발, 사업자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 지정 확대, 국내외 VoIP 보안표준화 활동 등 그동안 다양한 보안대책을 추진해왔다”며, “VoIP 가입자가 이달 630만이 넘어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앞으로 VoIP 정보보호 법제도 개선과 기술개발, 정보보호 체계 구축 지원 등 VoIP 정보보호 대책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달 행정기관 VoIP 서비스 개시를 앞두고 한창 구축 작업을 추진 중인 행정안전부도 국가정보원과 합동으로 VoIP 구축장비의 보안성과 신뢰성 검증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행정기관 VoIP 서비스 보안을 위해서는 성능 문제로 SBC 장비에서 제공하는 암호화 등 보안기능은 배제하고 VoIP IPS 등 전용 보안 장비를 적용키로 했다.

아울러 최근 기상청을 필두로 공공분야 도입이 시작된 FMC(Fixed Mobile Convergence) 보안대책과 방안도 수립하겠다는 방침이다.  

이같은 정부 추진정책은 2일 양재 aT센터에서 ‘600만 인터넷전화 시대의 보안정책과 기술’을 주제로 개최한 제3회 인터넷전화 보안기술 세미나에서 소개됐다.

<이유지 기자>yj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구글의 HTC폰 인수 왜?…안드로이드, 애플처… 구글의 HTC폰 인수 왜?…안드로이드, 애플처…
  • 구글의 HTC폰 인수 왜?…안드로이드, 애플처…
  • 삼성전자 ‘더 프레임’, 예술품 감상 채널로
  • [르포] ‘V30’만 있으면 나도 영화감독……
  •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호주 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