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술·가격 평가 거쳐 1주 내 사업자 선정 예정, 연내 구축 완료 목표

[디지털데일리 이유지기자] 범정부 분산서비스거부(DDoS) 대응체계 구축 사업 입찰이 조달청 나라장터를 통해 3일 일제히 실시된다.

조달청은 입찰에 응한 업체들의 제안서를 기반으로 기술평가와 가격평가를 순차적으로 진행한 뒤 최종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현재 관련 업계에서는 입찰이 진행된 후 일주일 안에 사업자가 선정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사업을 주도한 행정안전부는 당초 연말까지 대응체계 구축을 완료한다는 일정을 수립했었다.  

이번 사업은 200억원의 정부예산이 투입돼 진행되는 것으로, 교육·과학, 경제, 사회, 경찰, 시·도의 5대 각 분야별 사업규모만도 최소 25억원에서 최대 57억원 규모로 크다.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사회분야가 20개 대상기관 25억원이며, 지식경제부가 주관하는 경제 분야가 36개 기관 35억원, 경찰이 23개 기관 38억원, 교육·과학 분야가 35개 기관 대상 45억원 규모이다.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시·도 분야가 57억원으로 가장 크다.

때문에 중대형 SI 업체들과 보안컨설팅, 보안솔루션, 네트워크 장비 등 IT·보안 업계 전반이 모두 관여하게 된다.

도입되는 장비만 해도 DDoS 공격 탐지·차단 장비 198대, DDoS 제로데이 공격 탐지 장비 42대, 좀비PC 탐지·차단 솔루션 52대를 비롯해 방화벽, 침입방지시스템(IPS), 통합보안관리시스템(ESM) 등의 보안 제품과 트래픽관리(QoS), 스위치 등 네트워크 장비로 다양하다.

또 사전 네트워크 취약점 점검과 장비 구축 관련 컨설팅도 실시된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지난 10월 23일 조달청의 정식 사업 공고에 하루 앞서 개최한 제안요청설명회에는 250여 명의 업계 관계자가 참석해 이번 사업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이번 사업의 핵심 솔루션으로는 가장 도입 수량이 많은 DDoS 탐지·차단 장비와 함께 민간기업에 많이 적용돼 있지 않은 최신 보안 제품으로 지목되는 좀비PC 탐지·차단 솔루션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제안요청설명회에서 사업자 선정, 계약 후 7주 안에 설치가 완료돼야 한다는 조건이 제시돼, 132개 대상기관 중 수도권뿐만 아니라 전국에 흩어진 각 분야별 수십개 기관에 신속히 공급·설치할 수 있는 원활한 장비 수급, 구축 및 기술지원 역량도 중요한 점으로 꼽히고 있다.

특히, SI 사업으로 진행된데다 품목이 많아 사업 정식공고 이전부터 장비 공급 업체들의 최대 관건은 가격경쟁력이 꼽힌 상태여서, 부작용도 우려된다.

한 업체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DDoS 대응체계 구축 사업이지만 DDoS 탐지·방어 장비만이 아니라 보안컨설팅을 비롯해 다양한 네트워크 및 보안 솔루션이 망라돼 있는 올 최대 공공 보안 사업이지만, SI업체들이 마진 때문에 높은 가격경쟁력을 요구하고 있어 실제 보안업체들에게 돌아오는 수익이 얼마나 될런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유지 기자>yj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가성비·친근함·즐거움…중저가폰 차별화,… 가성비·친근함·즐거움…중저가폰 차별화,…
  • 가성비·친근함·즐거움…중저가폰 차별화,…
  • KT, IoT전기자전거 선봬…출고가 79만원
  • LG전자, 로봇 기술 확보 해외로 눈 돌린다…육…
  • AI 경쟁 2막 ‘고도화’…SKT ‘HW도 직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