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IFRS프로젝트 사업자로 티맥스 선정

2008.11.11 18:21:31 / 이상일 2401@ddaily.co.kr

LG CNS 제치고 티맥스소프트가 첫 사례 확보

신한은행 국제회계기준(IFRS) 구축 사업자로 티맥스소프트가 선정됐다.  

11일 신한은행과 관련업계에 따르면, 신한은행 IFRS 구축 사업을 놓고 마지막까지 LG CNS와 티맥스소프트가 치열한 경합을 벌인 끝에 티맥스소프트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신한은행 IFRS시스템 구축 사업자 선정이 일단락됨에 따라 국내 주요 시중은행 중 우리은행을 제외한 IFRS 구축 사업자 선정은 거의 일단락됐다.

티맥스소프트는 그동안 은행권 IFRS시장에서 번번히 고배를 마셨고 이 때문에 내부적으로 상당한 부담을 가졌었는데 이번 신한은행 프로젝트 수주를 계기로 앞으로 이어질 2금융권, 일반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한 IFRS 시장 공략에 탄력을 붙일 수 있게 됐다.

이번 신한은행의 IFRS 구축 사업자 선정은 난항을 거듭했다. 당초 10월 중 결정될 것으로 보였던 사업자 선정이 차일피일 미뤄지면서 사업자 선정을 두고 여러 해석이 나돌기도 했다.

신한은행 IFRS 구축 TFT에서 티맥스소프트를 사업자로 선정한 상태에서 결제라인에서 결제가 계속 미뤄졌기때문이다. 하지만 결국 신한은행이 티맥스소프트의 손을 들어주면서 논란에 종지부를 찍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IFRS 구축 사업자로 티맥스소프트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검증과정에서 티맥스가 나름대로 많은 준비가 있었던 점을 확인했다"며 "필요한 솔루션은 모두 개발 하는 기술력 보유와 신한은행 차세대 시스템의 프레임워크 제공업체로서 은행의 전산환경에 익숙한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티맥스소프트가 이번 신한은행 IFRS 주사업자에 선정됨에 따라 흥미로운 관전포인트가 생기게 됐다.

티맥스소프트는 자체 IFRS 솔루션을 보유했기보다는 개발이 선행되는 프레임워크를 보유했다는 점에서 향후 개발방향이 여타 은행들과는 차별화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티맥스소프트측은 "IFRS 관련 모듈과 기술을 모두 보유하고 있다"며 부정적인 해석을 경계했다.

<이상일 기자> 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MWC19] 바르셀로나 아침에 부산 야경을… [MWC19] 바르셀로나 아침에 부산 야경을…
  • [MWC19] 바르셀로나 아침에 부산 야경을…
  • [MWC19] 소니, “5G, 소니 미래”…세계…
  • “벽에 붙이고 앞으로 당기고” 삼성 스페이스…
  • “2세대 AI와 올레드가 만났다” LG전자,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