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창원공장 ‘구슬땀’, 에어컨 생산량 지난해보다 10%↑

2019.02.21 11:07:13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21일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에 따르면 경남 창원공장 에어컨 생산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증가하면서, 이번 주부터 생산라인 풀가동에 들어갔다.

LG전자가 지난달 선보인 2019년형 ‘휘센 씽큐 에어컨’ 신제품은 거실 공기청정기 역할까지 가능하도록 청정 기능을 강화했다. 교감형 인공지능은 주변 환경과 고객 사용습관 등을 스스로 학습해 동작하고, 상황에 따라 최적의 운전모드를 음성으로 알려주는 등 필요한 정보를 알아서 먼저 말해준다.

LG전자는 “휘센 에어컨이 공기청정과 인공지능을 강화해 일년 내내 사용하는 사계절 프리미엄 가전으로 자리를 잡고 있다”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멤버십, 쇼핑서비스로 커머스 영역 확장 LGU+ 멤버십, 쇼핑서비스로 커머스 영역 확장
  • LGU+ 멤버십, 쇼핑서비스로 커머스 영역 확장
  • 13억 ‘인도시장’에 맞춰라…삼성전자, 특화…
  • LG전자 창원공장 ‘구슬땀’, 에어컨 생산량…
  • 대우전자, ‘클라쎄’ 벽걸이 에어컨 신제품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