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펄어비스(대표 정경인)가 외산 게임에 배타적인 일본 시장을 뚫을까. 8일 회사는 오는 26일 모바일게임 ‘검은사막 모바일’의 일본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검은사막 모바일은 지난 1월8일부터 사전등록 예약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사전 등록 참가자는 50만을 넘어섰다. 현지 미디어 반응은 긍정적이다. 일본 최대 게임 매체 패미통(ファミ通)이 2019년 가장 기대되는 작품 중 하나로 꼽았다. 전격온라인(電撃オンライン)은 압도적인 액션과 실사에 가까운 그래픽으로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세계를 구현했다고 평가했다.

이정섭 펄어비스 일본 법인장은 “그래픽, 전투 등 검은사막 모바일의 강점을 일본 이용자들도 인정하고 즐겨주셨다”며 “특히 CBT 참여자 중 93%가 ‘게임이 출시되면 꼭 플레이할 것’이라고 응답했다”고 말했다.

펄어비스는 2018년 2월 국내 정식 출시 후 대만,홍콩,마카오에 지난 8월 ‘검은사막 모바일’을 출시, 현지 흥행에 성공했다. 회사는 일본 출시 이후 북미,유럽 등으로 검은사막 모바일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딜라이트닷넷] SKT ‘박리다매’·KT… [딜라이트닷넷] SKT ‘박리다매’·KT…
  • [딜라이트닷넷] SKT ‘박리다매’·KT…
  • KT, ‘아현주변 100대 맛집’ 지도 만든 까닭…
  • 삼성·LG, 상반기 신제품 갤럭시S10·G8씽…
  • 한국MS, ‘서피스 다이얼’ 국내 출시…12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