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콘텐츠연합플랫폼+SKB 옥수수 사업조직…미디어·콘텐츠 경쟁력 강화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SK텔레콤과 지상파 3사가 콘텐츠 사업을 같이 한다. SK텔레콤은 안정적 콘텐츠 수급 통로가 필요했다. 지상파 3사의 콘텐츠 서비스는 3사 이해관계가 갈려 지지부진했다. SK텔레콤과 지상파 3사의 결합이 플러스가 될지 마이너스가 될지는 미지수다.

3일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KBS MBC SBS와 통합OTT(Over The Top)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OTT는 인터넷 콘텐츠 서비스를 일컫는다. SK텔레콤은 SK브로드밴드를 통해 ‘옥수수’를 지상파 3사는 합작법인 콘텐츠연합플랫폼을 통해 ‘푹’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 MOU는 SK브로드밴드 옥수수 사업조직과 콘텐츠연합플랫폼 통합 및 신설법인 출범이 핵심이다. 옥수수와 푹도 합친다. 새로운 브랜드를 도입한다. 요금제는 단순화한다.

옥수수는 작년 3분기 기준 가입자 946만명이다. 실시간 채널과 주문형비디오(VOD)를 볼 수 있다. 푹은 지상파 방송사 콘텐츠 등을 서비스한다. 작년 3분기 기준 가입자는 370만명이다. 두 서비스 모두 의미있는 수익은 올리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정호 SK텔레콤 대표<사진>는 올해부터 SK브로드밴드 대표를 겸임한다. 옥수수 독립을 추진했다. 콘텐츠 경쟁력을 위해 다양한 업체와 제휴를 모색했다. 지상파 3사는 넷플릭스 등 해외 OTT업체의 국내 진입을 반대했다. LG유플러스와 넷플릭스 제휴도 못마땅하게 여겼다. 하지만 자체 경쟁력 강화 방안 수립은 어려움을 겪었다.

신설법인은 제3의 제휴 가능성을 열어뒀다. 해외진출을 위해서다. 올해 동남아 진출을 추진한다.

SK텔레콤은 “OTT 사업 성장 및 국내 미디어 생태계 발전을 위해서는 콘텐츠 경쟁력 강화, 서비스 차별화, 플랫폼 규모 확대, 해외 진출 등이 필수적이며 지속적인 투자가 담보돼야 한다고 판단했다”며 “향후 통합법인의 서비스를 아시아의 넷플릭스, 나아가 글로벌 시장에 경쟁하는 토종 OTT의 대표 주자로 키워 K콘텐츠의 해외 진출을 선도하고 국내 미디어 생태계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윤상호 기사>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美 가구 브랜드 '놀'과 프리미엄 빌트… LG전자, 美 가구 브랜드 '놀'과 프리미엄 빌트…
  • LG전자, 美 가구 브랜드 '놀'과 프리미엄 빌트…
  • 삼성전자, 세계 최초 3세대 10나노급 8Gb DD…
  • ‘코리아5G데이’ 4월5일…삼성전자, ‘갤럭…
  • LG전자, G8씽큐 시판…출고가 89만76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