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5G 카운트다운이 시작됐다. 첫 전파 발사가 이뤄지는 12월1일 자정까지 하루도 남지 않았다. 통신3사는 이날 0시부터 동글 단말을 통해 동시에 5G 첫 발을 내딛는다. 이를 지원하기 위해 정부는 행정절차를 모두 완료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통신3사 2018년도분 주파수 할당 대가 납부에 따라 주파수 할당 통지서를 배부했다고 30일 밝혔다. 행정절차를 마친 통신3사는 5G 서비스를 공식 개시할 수 있게 됐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5G 상용화 로드맵을 발표하고 ▲올해 2월 평창 올림픽 시범서비스 ▲6월 주파수 경매 ▲8월 무선설비 기술기준 마련 ▲10~11월 기지국·단말 전파인증 ▲11월 서비스 이용약관 신고 등을 추진해 왔다.

내달 1일부터 통신3사는 5G 데이터와 와피아이 데이터를 상호 변환해 노트북·태블릿 등 다양한 기기에 연결 가능한 휴대용 단말기 형태인 동글 서비스로 5G를 지원한다. 기업(B2B) 서비스부터 시작된다. 5G 스마트폰은 제조사 일정에 따라 내년 3월경 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때부터 개인(B2C) 서비스를 체감할 수 있게 된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그동안 민·관이 합심해 착실하게 노력한 결과 대한민국이 세계 어느 나라보다도 앞서 5G 상용화가 가능한 여건을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정부는 국민에게 세계 최고 5G 서비스를 마음껏 누릴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신구 화재 사고와 관련해서는 “5G 시대에는 통신 인프라 안전 확보가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며 “정부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경각심을 갖고 안전한 5G 이용환경을 조성하는데도 최선을 다해 노력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노트북도 S펜…삼성전자, ‘노트북펜S’ 선봬
  • LG전자, 에너지 시장 공략 확대…ESS 신제품…
  • 올해 이커머스 이용자, 쿠팡·위메프 ‘약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