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형두기자] ‘진짜 출퇴근 카풀’을 표방한 카풀 서비스가 출범했다. 출퇴근시간 해석 문제로 택시업계와 갈등을 벌이는 기존 업체들과 차별화에 중점을 뒀다.

위모빌리티(대표 박현)는 현재 카풀 시장의 문제점에 대응하는 서비스인 ‘위풀’을 서비스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날부터 사전 드라이버 모집을 시작한다. ‘일정 기반형 매칭’, ‘범죄경력 유무 조회 솔루션’, ‘카풀 최적화 보험’을 도입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 카풀 서비스는 위치 기반의 온디맨드 매칭 서비스다. 위모빌리티는 드라이버(운전자)와 라이더(승객) 모두 자신의 집과 직장을 등록하고, 이 경로에 따라 사전에 카풀을 매칭하는 ‘일정 기반형’ 방식을 택했다. 매일 장거리를 출퇴근하는 수도권-서울 통근자가 주 타깃층이다. 택시와 시장이 거의 겹치지 않는다.

이용자의 안전을 위해 다양한 장치도 강화했다. 라이더 및 드라이버 등록 시 범죄경력 유무와 범칙금 내역을 확인하는 솔루션을 도입했다. 보험업계와 제휴를 통해 카풀 보험을 도입, 회원에게 의무 적용될 수 있도록 했다.

위모빌리티 박현 대표는 “기존 카풀 서비스는 우버를 모방한 것으로 사실상 유사 택시에 해당한다”며 “이는 현행법의 취지를 기만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기존 카풀 서비스들이 공유 경제를 표방하지만 시장 점유율만을 높이고자 무리한 운영과 마케팅 활동으로 드라이버, 라이더, 택시, 정책 기관 모두를 혼란스러운 상황에 몰아넣었다”며 “위풀은 현행법 안에서 ‘공유 경제로서의 카풀’의 의미를 지키고자 차별화된 서비스를 준비했다”고 보탰다.

<이형두 기자>dud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노트북도 S펜…삼성전자, ‘노트북펜S’ 선봬
  • LG전자, 에너지 시장 공략 확대…ESS 신제품…
  • 올해 이커머스 이용자, 쿠팡·위메프 ‘약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