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WS 클라우드 서비스 장애는 DNS 서버 설정 오류 때문”

2018.11.22 16:32:21 / 백지영 jyp@ddaily.co.kr

관련기사
아마존 클라우드 장애, 멀티 클라우드 이슈 부각될까
아마존(AWS) 클라우드 장애…쿠팡·배민도 멈췄다
[주간 클라우드 동향] 클라우드♥게임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아마존웹서비스(AWS) 서울 리전에서 발생한 클라우드 서비스 장애가 일부 DNS 서버 설정 오류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AWS 측은 22일 오후 3시 경 “AWS 서울 리전에서 일부 DNS 서버 설정 오류로 인해 EC2 인스턴스가 84분 동안 DNS 기능을 할 수 없었다”며 “설정 오류는 해결됐으며 서버는 정상적으로 작동되고 있다”고 전했다.

22일 오전 9시 경 AWS의 일부 서비스에 장애가 발생하며 국내 서비스 업체 다수가 피해를 입었다. 실제 장애는 오전 8시 15분 경 발생했다. 이로 인해 배달의민족, 쿠팡, 야놀자, 여기어때와 같은 생활밀착형 애플리케이션과 업비트, 두나무 등  암호화폐거래소, KB금융지주(협업플랫폼), 신한은행(빅데이터 플랫폼) 등의 일부 서비스가 약 2시간 이상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못했다. 이후 오전 11시경부터 서비스가 복구되며 정상화됐다.

실제 AWS 서비스 헬스 대시보드에 따르면, AWS의 기본 서비스인 EC2를 비롯해 아마존 API 게이트웨이, 아마존 키네시스 파이어호스, 아마존 MQ, 아마존 워크스페이스, AWS 엘라스틱빈스토크, AWS IoT, AWS 람다 등 다양한 서비스에서 발생했다.

이번 서비스 장애로 클라우드로 인한 리스크가 크게 부각된 것으로 분석된다. 바꾸어말하면, 클라우드 서비스가 최근 주요 비즈니스에서 광범위하게 활용되고 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장애 시 재해복구(DR) 체계 구성 등에 대한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실제 레진코믹스 등 서울 리전 외 다른 지역의 리전으로 이중화 구성을 구축한 기업의 경우 장애를 겪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AWS의 경쟁사인 MS이나 구글, IBM 뿐만 아니라 KT,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의 공격적인 행보가 주목된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LG, 상반기 신제품 갤럭시S10·G8씽… 삼성·LG, 상반기 신제품 갤럭시S10·G8씽…
  • 삼성·LG, 상반기 신제품 갤럭시S10·G8씽…
  • 한국MS, ‘서피스 다이얼’ 국내 출시…12만…
  • LG전자, 에티오피아 인재 육성 공 들인다
  • 삼성전자·LG전자, 상업용 디스플레이 ‘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