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가 예상된 성적표를 내놨다. 주력 매출원인 ‘리니지M’의 최호황기는 출시 직후 실적이 반영된 작년 3분기다. 올해 3분기는 전년동기 대비 대폭 실적이 빠졌다.

9일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는 2018년 3분기 연결기준 결과 매출 4038억원, 영업이익 1390억원, 당기순이익 944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44%, 영업이익은 58%, 당기순이익은 66% 감소했다.

제품별 매출은 모바일게임 2165억원, 리니지 403억원, 리니지2 156억원, 아이온 164억원, 블레이드&소울 301억원, 길드워2 210억원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한국 2966억원, 북미/유럽 334억원, 일본 98억원, 대만 125억원이다. 로열티는 516억원이다.

리니지M 비중이 상당한 모바일게임은 전분기 대비 3%, PC온라인 게임은 전분기 대비 1.5% 상승했다. 로열티 매출은 일회성 인센티브 효과가 제거되며 전분기 대비 44% 감소했으나, 전년 동기 대비로는 18% 성장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내년 폴더블폰 공식화…스마트폰 주… 삼성전자 내년 폴더블폰 공식화…스마트폰 주…
  • 삼성전자 내년 폴더블폰 공식화…스마트폰 주…
  • 삼성 폴더블폰, ‘접는 이유’ 충족했을까…소…
  • SKT-삼성전자, 5G 상용화 이후 준비도 ‘착…
  • 삼성전자 “QLED 8K, 압도적 화질 직접 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