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폴더블폰 본격적 마케팅 돌입하면 관련 게임 공개 전망
- “내년엔 멀티플랫폼·크로스플레이 게임 자세히 소개 가능할 것”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8일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는 역삼동 더 라움에서 마련한 ‘2018 엔씨 디렉터스 컷’ 신작 발표회에서 5종 모바일 야심작을 선보였다.

이날 미디어의 시선은 엔씨가 공개한 5종 모바일게임 ‘그 다음’으로도 쏠렸다. 그 이후 성장동력을 보고 싶어 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가 시제품을 공개한 ‘폴더블(접고 펼 수 있는) 폰’에 담길 콘텐츠를 만들 때 엔씨 역할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신제품 성능을 보여주기 위해 게임 콘텐츠를 내세우기도 하는 까닭이다.

이성구 엔씨소프트 리니지유닛(UNIT)장은 삼성 폴더플폰 게임과 관련해 “삼성전자는 중요 파트너”라며 “당연히 준비하고 있고 얘기 중이다. 향후 마케팅에 돌입했을 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엔씨는 ‘멀티플랫폼’, ‘크로스 플레이’ 게임을 내놓겠다는 의지도 보였다.

심승보 전무는 “콘솔(비디오게임)은 상당한 진전이 되게 개발하고 있는 분야”라며 “하나의 플랫폼에 한정되지 않고 다양한 플랫폼 안에서 유저가 하나의 월드안에서 플레이하게 만드는 게 목표”라고 힘줘 말했다.

심 전무는 멀티플랫폼 게임을 구현하면서 각 플랫폼 게임이 하나의 월드 안에서 연동돼 돌아가게 만든다는 계획도 내비쳤다. 이용자가 플랫폼을 넘나들며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크로스 플레이’까지 구현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그런 게임들은 내년에 상당히 디테일하게 소개시켜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택진 대표가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경영자와 만남을 가진 것과 관련해선 “콘솔, AI(인공지능), 클라우드만이 아니라 전반적인 산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며 “AI에 대해선 공감대를 만들고 같이 작업해나가자 정도의 애기만 했다”고 말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내년 폴더블폰 공식화…스마트폰 주… 삼성전자 내년 폴더블폰 공식화…스마트폰 주…
  • 삼성전자 내년 폴더블폰 공식화…스마트폰 주…
  • 삼성 폴더블폰, ‘접는 이유’ 충족했을까…소…
  • SKT-삼성전자, 5G 상용화 이후 준비도 ‘착…
  • 삼성전자 “QLED 8K, 압도적 화질 직접 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