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8일 KT(대표 황창규)는 5G 장비 공급업체로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3개사를 선정했다. 화웨이는 제외됐다.

KT는 “5G 장비 공급사 선정에서 최고 수준의 5G 서비스 제공과 5G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기술력은 물론 기존 LTE망과 연동해 안정적 운용, 투자비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이어 “KT는 선정된 5G 장비 공급업체와 협업을 통해 고객들에게 5G 상용화 서비스를 완벽하게 제공할 것”이라며 “5G 기반의 기업(B2B) 서비스 개발을 통해 국가 경쟁력을 높이고 국민들이 보다 편안하고 안전한 생활을 누리는 토대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9월 SK텔레콤(대표 박정호)도 5G 장비 공급 우선협상대상자로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를 선택했다. 다만,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화웨이를 포함시켜 4개 사업자와 5G 네트워크를 구축할 방침이다.

SK텔레콤과 KT가 우선적으로 화웨이를 5G 네트워크 구축에서 배제했으나, 추후 28GHz 장비 업체 선정 및 스탠드얼론(SA) 등에서 국내 5G망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는 아직 남아있다.

통신3사는 내달 1일 5G 전파를 송출하고, 5G 단말 출시가 예성되는 내년 3월 이후 본격적인 서비스 상용화에 나설 예정이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SKT-삼성전자, 5G 상용화 이후 준비도 ‘착… SKT-삼성전자, 5G 상용화 이후 준비도 ‘착…
  • SKT-삼성전자, 5G 상용화 이후 준비도 ‘착…
  • 삼성전자, AI·IoT·폴더블폰 생태계 만든다…
  • 삼성전자 “QLED 8K, 압도적 화질 직접 보세…
  • LG전자, ‘LG오브제’ 시판…고가 생활가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