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G SA 기반 프로토타입 장비 개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SK텔레콤과 삼성전자가 5세대(5G) 무선통신 상용화를 위해 보조를 맞추고 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삼성전자와 5G SA(Standalone) 교환기 핵심 기술과 프로토타입 장비를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5G는 NSA(Non-standalone)와 SA 2개 표준이 있다. 전자는 롱텀에볼루션(LTE)과 병행 후자는 5G 단독 서비스다. 5G 상용화는 우선 NSA로 이뤄진다. LTE와 복합 네트워크로 구성해 5G 본연의 성능은 떨어지지만 전국 서비스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SA로 가는 전 단계다.

SK텔레콤과 삼성전자가 개발한 5G SA 교환기는 무선과 유선 네트워크 사이에서 데이터 전송을 처리하는 기기다.

박진효 SK텔레콤 정보통신기술(ICT)기술원장은 “지난 6월 5G SA 표준 발표된 후 발 빠르게 기술 개발에 돌입해 성과를 조기에 낼 수 있었다”며 “5G는 오랜 기간 국가 핵심 인프라로 활용되는 만큼 중장기적 시야로 상용화를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경훈 삼성전자 부사장은 “5G SA 코어 기술 확보는 5G 통신망 진화의 중요한 초석”이라며 "보다 유연한 5G 네트워크는 고객이 원하는 수많은 통신 서비스를 가능하게 하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SKT-삼성전자, 5G 상용화 이후 준비도 ‘착… SKT-삼성전자, 5G 상용화 이후 준비도 ‘착…
  • SKT-삼성전자, 5G 상용화 이후 준비도 ‘착…
  • 삼성전자, AI·IoT·폴더블폰 생태계 만든다…
  • 삼성전자 “QLED 8K, 압도적 화질 직접 보세…
  • LG전자, ‘LG오브제’ 시판…고가 생활가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