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국 실리콘벨리에서 ‘테크포럼2018’ 개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6일(현지시각) 미국 실리콘벨리에서 ‘테크포럼2018’을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테크포럼은 두 번째다. 현지 개발자와 디자이너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인공지능(AI) ▲모바일서비스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등을 토론했다.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장 겸 삼성리서치연구소장 김현석 대표<사진>는 “삼성전자는 매일 특정하기 어려운 수백만의 소비자와의 만남, 빠르게 변화하는 신기술과의 만남, 다양한 개성을 가진 임직원과의 만남 등 세 가지 낯선 만남에 직면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런 낯선 만남들을 새롭고 재미있는 혁신의 시작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또 “지속적으로 새로운 소비자의 성향과 가치를 연구해 이해하고 이를 제품에 반영하고 있다. 앞으로도 삼성전자만의 강점인 매년 판매되는 약 5억대의 기기로 소비자와 접점을 생활공간 곳곳으로 더 확장하고 라이프스타일에 혁신을 가져오겠다”고 했다.

아울러 “기존의 불편과 부족함을 해소하는 것을 넘어 개인의 성향과 특성을 정확히 인지해 모든 기기와 서비스가 자연스럽게 연결될 수 있는 즐겁고 재미있는 기술 구현을 추구해 나가겠다. 변화를 지속하는 가운데 다양한 글로벌 인재가 조화롭게 일하고 창의적 아이디어가 있으면 누구나 도전하는 조직 문화를 더욱 발전시키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9월 ‘AI포럼’을 열었다. 10월에는 ‘삼성 오픈소스 컨퍼런스(SOSCON)’를 진행했다. 이달에는 테크포럼2018과 더불어 ‘삼성개발자컨퍼런스(SDC)’를 갖는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AI·IoT·폴더블폰 생태계 만든다… 삼성전자, AI·IoT·폴더블폰 생태계 만든다…
  • 삼성전자, AI·IoT·폴더블폰 생태계 만든다…
  • 삼성전자 “QLED 8K, 압도적 화질 직접 보세…
  • LG전자, ‘LG오브제’ 시판…고가 생활가전…
  • LG전자, ‘V40씽큐’ 수험생 마케팅 돌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