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8] 5G 기지국 전자파 어쩌나 “시험검사는 아직, 기준은 준비 중”

2018.10.15 15:26:48 / 최민지 cmj@ddaily.co.kr

관련기사
[국감2018] 사이버 침해 탐지·조치 5년간 22만건...'홈페이지 악성 코드 유포' 심각
[국감2018] “5G 상용화 코 앞, 무선국 검사제도는 1962년산”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최근 미국 샌프란시스코주의 밀 밸리 시의회는 5G 무선 기지국 배치를 금지하기로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전자파 노출 때문이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선숙 의원(바른미래당)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기술(ICT) 산하기관 국정감사에서 5G 무선 기지국에 대한 전자파 문제를 지적했다.

미국의 사례가 한국으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이에 대응해 박 의원은 5G 무선기지국 전자파에 대한 예방책을 주문했다.

5G는 고주파 대역을 사용하고 전파 특성상 직직성이 강한 만큼 촘촘하게 기지국을 설치해야 한다. 기존 LTE 때보다 더 많은 기지국이 필요해 전자파에 국민들이 과도하게 노출될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박 의원은 “5G 무선기지국에 대한 우려를 점검하고 시험검사를 해봤느냐”고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에 질의했다. 이와 관련 서석진 KCA 원장은 “아직 시험검사를 실시하지 못했으나 절차·기준·표준화를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5G 시범서비스를 진행하면서 검사했어야 할 사안이었다고 질타하며, 급격하게 발생할 수 있는 전자파 우려를 예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은 “국민들이 안전하게 5G를 사용할 수 있도록 기술적 담보 문제 등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현재 방향성은 정리됐으나, 구체적인 계획은 추후 제시하겠다”고 제언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SKT-삼성전자, 5G 상용화 이후 준비도 ‘착… SKT-삼성전자, 5G 상용화 이후 준비도 ‘착…
  • SKT-삼성전자, 5G 상용화 이후 준비도 ‘착…
  • 삼성전자, AI·IoT·폴더블폰 생태계 만든다…
  • 삼성전자 “QLED 8K, 압도적 화질 직접 보세…
  • LG전자, ‘LG오브제’ 시판…고가 생활가전…